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힘 “미국에 ‘백신 상호교환’ 제안해야…언제까지 그림의 떡 보듯 하나”
입력 2020.12.27 (16:48) 수정 2020.12.27 (17:07) 정치
국민의힘이 미국에 코로나 19 백신을 긴급지원받고, 차후 국내에서 생산된 백신을 미국에 보내는 ‘백신 상호교환’을 해야 한다고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오늘(27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미국을 비롯한 세계 유수의 나라들이 이미 백신 접종을 개시했고, 주한미군도 접종하는 마당에 우리만 언제까지 그림의 떡 보듯 해야 하는가”라며, “지금이라도 백신 제조회사가 아닌, 백신을 추가로 넉넉하게 구매한 나라들과의 외교적 협의를 통해 백신을 조기에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정부에 미국과의 백신 스와프(상호교환) 체결을 제안하는 한편, 미국 정부와 의회, 씽크탱크에 이런 의견을 전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미국이 우리나라와 백신 스와프 협정을 체결한다면 그만큼 백신을 빨리 확보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을 뿐 아니라, 진정한 의미의 한미 안보동맹을 이룰 수 있을 거로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국민의힘은 한미 FTA 협정에 국민건강과 관련된 보건의약품에 대해 양국이 상호 협조할 수 있다는 조항이 포함돼 있다며, 이를 근거로 백신 상호 교환이 가능하다고 주장했습니다.

국민의힘 박진 의원과 신상진 전 의원은 국회 기자회견에서 “우리 기업들은 코로나 19 치료제와 백신 생산 능력을 갖추고 있다”면서, “이를 잘 활용하면 한국은 미국의 지원을 받아 아시아태평양 지역 백신 공급의 생산전진기지로 발전할 수 있고, 한미동맹이 글로벌 전염병 위기대응에 선도적으로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민의힘 “미국에 ‘백신 상호교환’ 제안해야…언제까지 그림의 떡 보듯 하나”
    • 입력 2020-12-27 16:48:16
    • 수정2020-12-27 17:07:51
    정치
국민의힘이 미국에 코로나 19 백신을 긴급지원받고, 차후 국내에서 생산된 백신을 미국에 보내는 ‘백신 상호교환’을 해야 한다고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오늘(27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미국을 비롯한 세계 유수의 나라들이 이미 백신 접종을 개시했고, 주한미군도 접종하는 마당에 우리만 언제까지 그림의 떡 보듯 해야 하는가”라며, “지금이라도 백신 제조회사가 아닌, 백신을 추가로 넉넉하게 구매한 나라들과의 외교적 협의를 통해 백신을 조기에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정부에 미국과의 백신 스와프(상호교환) 체결을 제안하는 한편, 미국 정부와 의회, 씽크탱크에 이런 의견을 전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미국이 우리나라와 백신 스와프 협정을 체결한다면 그만큼 백신을 빨리 확보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을 뿐 아니라, 진정한 의미의 한미 안보동맹을 이룰 수 있을 거로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국민의힘은 한미 FTA 협정에 국민건강과 관련된 보건의약품에 대해 양국이 상호 협조할 수 있다는 조항이 포함돼 있다며, 이를 근거로 백신 상호 교환이 가능하다고 주장했습니다.

국민의힘 박진 의원과 신상진 전 의원은 국회 기자회견에서 “우리 기업들은 코로나 19 치료제와 백신 생산 능력을 갖추고 있다”면서, “이를 잘 활용하면 한국은 미국의 지원을 받아 아시아태평양 지역 백신 공급의 생산전진기지로 발전할 수 있고, 한미동맹이 글로벌 전염병 위기대응에 선도적으로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