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집단감염’ 군포 피혁공장 하청업체 60대 직원, 자택서 숨져…사후 확진
입력 2021.01.04 (15:09) 수정 2021.01.04 (15:18) 사회
직장과 납품 업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 발생해 ‘출근하지 말라’는 회사 지침에 따라 자택에서 머물던 하청업체 직원이 집에서 숨진 후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사후 확진 사례로 확인된 이 사망자는 경기 안산시에서 혼자 사는 60대 남성 A 씨로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군포시의 한 피혁공장과 관련된 하청업체 직원으로 파악됐습니다.

오늘(4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A 씨의 아들은 혼자 사는 아버지가 연락이 안 되자 집을 찾아갔다가 숨져 있는 아버지를 발견해 지난 2일 오후 3시 119에 신고했습니다. 소방당국의 통보로 시신을 확인한 경찰은 검안의 판단에 따라 코로나19 검사를 했고, A 씨는 사망 후인 어제(3일) 오전 6시 30분쯤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안산시 관계자는 “A 씨는 직원 중에 확진자가 발생했으니 당분간 출근하지 말라는 회사(군포시 소재) 조치에 따라 지난달 29일부터 출근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평소 질환이 있었는지 등은 파악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군포시보건소가 A 씨를 군포 피혁공장과 관련된 자가격리 대상자로 분류해 2일 오전 9시 전산망에 올려 거주지 관할인 안산시 보건소에서 A 씨에게 전화 연락을 취했지만, 연락이 안 됐다”며 “안산시보건소가 집 주소 등을 추가로 파악하는 중이었는데 그사이 아들이 숨진 A 씨를 발견해 경찰로부터 2일 오후 4시쯤 사망했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A 씨의 정확한 사망 일시 등 경위를 조사 중입니다.

군포의 해당 피혁공장과 관련해서는 지난달 29일 직원 가운데 확진자가 처음 발생한 후 다른 직원, 직원의 가족 등으로 감염이 확산해 3일까지 엿새 동안 80명이 감염됐습니다. 첫 확진자 발생 이후 공장 직원과 최근 퇴직자 등 545명에 대해 전수검사가 진행됐습니다.

공장직원들은 모두 자택 대기 중이며, 공장은 운영을 중단했습니다. 최초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비롯해 공장 내 집단감염 원인은 아직 파악되지 않았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 ‘집단감염’ 군포 피혁공장 하청업체 60대 직원, 자택서 숨져…사후 확진
    • 입력 2021-01-04 15:09:44
    • 수정2021-01-04 15:18:06
    사회
직장과 납품 업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 발생해 ‘출근하지 말라’는 회사 지침에 따라 자택에서 머물던 하청업체 직원이 집에서 숨진 후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사후 확진 사례로 확인된 이 사망자는 경기 안산시에서 혼자 사는 60대 남성 A 씨로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군포시의 한 피혁공장과 관련된 하청업체 직원으로 파악됐습니다.

오늘(4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A 씨의 아들은 혼자 사는 아버지가 연락이 안 되자 집을 찾아갔다가 숨져 있는 아버지를 발견해 지난 2일 오후 3시 119에 신고했습니다. 소방당국의 통보로 시신을 확인한 경찰은 검안의 판단에 따라 코로나19 검사를 했고, A 씨는 사망 후인 어제(3일) 오전 6시 30분쯤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안산시 관계자는 “A 씨는 직원 중에 확진자가 발생했으니 당분간 출근하지 말라는 회사(군포시 소재) 조치에 따라 지난달 29일부터 출근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평소 질환이 있었는지 등은 파악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군포시보건소가 A 씨를 군포 피혁공장과 관련된 자가격리 대상자로 분류해 2일 오전 9시 전산망에 올려 거주지 관할인 안산시 보건소에서 A 씨에게 전화 연락을 취했지만, 연락이 안 됐다”며 “안산시보건소가 집 주소 등을 추가로 파악하는 중이었는데 그사이 아들이 숨진 A 씨를 발견해 경찰로부터 2일 오후 4시쯤 사망했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A 씨의 정확한 사망 일시 등 경위를 조사 중입니다.

군포의 해당 피혁공장과 관련해서는 지난달 29일 직원 가운데 확진자가 처음 발생한 후 다른 직원, 직원의 가족 등으로 감염이 확산해 3일까지 엿새 동안 80명이 감염됐습니다. 첫 확진자 발생 이후 공장 직원과 최근 퇴직자 등 545명에 대해 전수검사가 진행됐습니다.

공장직원들은 모두 자택 대기 중이며, 공장은 운영을 중단했습니다. 최초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비롯해 공장 내 집단감염 원인은 아직 파악되지 않았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