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압력전화’ 논란 일파만파…“대통령 조사 요구”까지
입력 2021.01.05 (05:07) 수정 2021.01.05 (05:13)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선 결과 뒤집기 '압력 전화'가 파문을 일으킨 가운데 조지아주 선거관리위원회 위원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조사를 요구하고 주 사법당국도 법 집행 의사를 밝혔습니다.

4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등에 따르면 조지아주 선관위 데이비드 월리 위원은 브래드 래펜스퍼거 주 국무장관에게 서한을 보내 트럼프 대통령의 압력 전화와 관련한 민형사상 조사를 요구했습니다.

월리는 서한에서 선거 부정 청탁이 불법이라는 주법 조항을 인용하면서 그 전화가 선거법 위반 가능성을 조사할 수 있는 이유라고 말했습니다.

조지아주 풀턴 카운티 지방검사 패니 윌리스도 성명을 내고 "카운티 유권자들에게 약속했듯이 지방검사로서 두려움이나 호의 없이 법을 집행할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사법처리 절차에 들어갈 것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민주당의 테드 류, 캐슬린 라이스 하원의원도 이날 크리스토퍼 레이 연방수사국(FBI) 국장에게 서한을 보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앞서 WP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일 래펜스퍼거 장관과의 통화에서 "(조지아주에서) 1만 1780표를 되찾길 바란다"며 대선 결과를 뒤집도록 표를 다시 계산하라는 취지의 압력을 가했다는 녹취록을 공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통화에서 자신의 주장이 수용되지 않으면 형사책임 대상이 될 수도 있다며 협박하거나, 받아들일 경우 존경받을 것이라며 회유하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트럼프 ‘압력전화’ 논란 일파만파…“대통령 조사 요구”까지
    • 입력 2021-01-05 05:07:49
    • 수정2021-01-05 05:13:39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선 결과 뒤집기 '압력 전화'가 파문을 일으킨 가운데 조지아주 선거관리위원회 위원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조사를 요구하고 주 사법당국도 법 집행 의사를 밝혔습니다.

4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등에 따르면 조지아주 선관위 데이비드 월리 위원은 브래드 래펜스퍼거 주 국무장관에게 서한을 보내 트럼프 대통령의 압력 전화와 관련한 민형사상 조사를 요구했습니다.

월리는 서한에서 선거 부정 청탁이 불법이라는 주법 조항을 인용하면서 그 전화가 선거법 위반 가능성을 조사할 수 있는 이유라고 말했습니다.

조지아주 풀턴 카운티 지방검사 패니 윌리스도 성명을 내고 "카운티 유권자들에게 약속했듯이 지방검사로서 두려움이나 호의 없이 법을 집행할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사법처리 절차에 들어갈 것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민주당의 테드 류, 캐슬린 라이스 하원의원도 이날 크리스토퍼 레이 연방수사국(FBI) 국장에게 서한을 보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앞서 WP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일 래펜스퍼거 장관과의 통화에서 "(조지아주에서) 1만 1780표를 되찾길 바란다"며 대선 결과를 뒤집도록 표를 다시 계산하라는 취지의 압력을 가했다는 녹취록을 공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통화에서 자신의 주장이 수용되지 않으면 형사책임 대상이 될 수도 있다며 협박하거나, 받아들일 경우 존경받을 것이라며 회유하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