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민 단체, 美 의회에 ‘대북전단 금지법 지지’ 촉구
입력 2021.01.05 (05:36) 수정 2021.01.05 (05:45) 국제
미국 교민들이 미 의회를 상대로 대북전단 살포 금지법에 대한 지지를 촉구했습니다.

교민단체 '4.27민'과 '평화 손잡기 미주위원회'는 현지 시간 4일 오후(한국 시간 5일 오전) 미 연방의회 앞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미국 의원들에게 보내는 공개서한을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교민들은 서한에서 미국 의회와 정부가 '대북전단 살포 금지법'을 비난하지 말고 지지함으로써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달라며 남북 사이에 갈등을 일으키는 행동도 중단해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최근 미국 내 일부 연방하원 의원들이 표현의 자유를 내세우며 대북전단 금지법 통과를 비난하는 성명을 낸 데 대해서는 표현의 자유는 다른 사람의 생명을 존중하고 보호하는 전제 아래 행사되는 권리라고 반박했습니다.

특히, 대북 전단 살포로 접경지역에서 남북 간 충돌과 주민 불안이 가중된 점 등을 거론하며 생명과 안전을 해치고 한국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행동은 표현의 자유가 아니라 규제돼야 할 행위라고 규정했습니다.

교민들은 이와 함께 대북전단 살포 행위가 북한 인권을 개선한다는 증거도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미국 의회와 정부가 남북한의 인도주의적 교류 확산, 즉 여행과 이산 상봉·구호 활동 실현을 위한 지원 활동을 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들은 공개서한에 모두 천 4백여 명의 교민들이 서명으로 동참했다며 조만간 미 의회에 해당 내용을 청원 형식으로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위원회 제공]
  • 교민 단체, 美 의회에 ‘대북전단 금지법 지지’ 촉구
    • 입력 2021-01-05 05:36:20
    • 수정2021-01-05 05:45:23
    국제
미국 교민들이 미 의회를 상대로 대북전단 살포 금지법에 대한 지지를 촉구했습니다.

교민단체 '4.27민'과 '평화 손잡기 미주위원회'는 현지 시간 4일 오후(한국 시간 5일 오전) 미 연방의회 앞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미국 의원들에게 보내는 공개서한을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교민들은 서한에서 미국 의회와 정부가 '대북전단 살포 금지법'을 비난하지 말고 지지함으로써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달라며 남북 사이에 갈등을 일으키는 행동도 중단해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최근 미국 내 일부 연방하원 의원들이 표현의 자유를 내세우며 대북전단 금지법 통과를 비난하는 성명을 낸 데 대해서는 표현의 자유는 다른 사람의 생명을 존중하고 보호하는 전제 아래 행사되는 권리라고 반박했습니다.

특히, 대북 전단 살포로 접경지역에서 남북 간 충돌과 주민 불안이 가중된 점 등을 거론하며 생명과 안전을 해치고 한국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행동은 표현의 자유가 아니라 규제돼야 할 행위라고 규정했습니다.

교민들은 이와 함께 대북전단 살포 행위가 북한 인권을 개선한다는 증거도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미국 의회와 정부가 남북한의 인도주의적 교류 확산, 즉 여행과 이산 상봉·구호 활동 실현을 위한 지원 활동을 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들은 공개서한에 모두 천 4백여 명의 교민들이 서명으로 동참했다며 조만간 미 의회에 해당 내용을 청원 형식으로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위원회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