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해설] 연초부터 ‘사면 공방’, 민생 챙기는 희망의 정치를!
입력 2021.01.05 (07:43) 수정 2021.01.05 (07:5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이춘호 해설위원

새해 벽두부터 전직 대통령 사면을 놓고 정치권의 공방이 뜨거웠습니다.사면을 제기했던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당 내부의 반대로 한발 물러섰지만 지지자들의 반발과 야당의 비난 등 여진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갑론을박이 이어지면서 당초 내걸었던 국민통합보다는 갈등만 초래한 모양새가 됐습니다. 이 때문에 전대미문의 코로나 재난 상황에서 오히려 민생 해결이 정치권의 신년 화두가 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신년 인터뷰에서 두 전직 대통령 사면을 대통령에게 건의하겠다고 한 주된 이유는 국민 통합과 사회갈등 완화였습니다. 전쟁보다 참혹한 코로나 전쟁 상황에서 국민의 마음을 모아야겠다는 절박감에서 사면론을 제기했다는 설명이었습니다. 하지만 사면론을 꺼낸 후 반발이 거세지자 민주당은 국민 공감대와 당사자의 반성이 중요하다는 전제를 내걸었습니다. 야당인 국민의 힘과 전직 대통령 측근들은 사과와 반성을 요구하는 건 사면을 하지 않겠다는 태도이자 정략적 발상이라고 강하게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민주당의 입장정리로 사면 논란은 일단 가라앉을 전망이지만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은 무엇보다 국민적 공감대 형성이 중요하다는 점을 여실히 보여줬습니다. 사면에 대한 찬반 입장이 충분히 확인된 만큼 정치권은 이제 소모적인 공방은 접고 민생과 경제 살리기에 매진하는 모습을 보여야 합니다.

올 한해 우리는 코로나 종식과 일상 회복이라는 중차대한 시험대에 올라 있습니다. 올 4월에는 대선 전초전이랄 수 있는 서울, 부산 시장 재보선도 앞두고 있습니다. 대립과 갈등을 부추기는 헤게모니 싸움보다는 난국 극복과 미래비전을 경쟁하는 정치에 국민들은 목말라 있습니다. 신년을 맞아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희망의 리더십이 여야 모두에게 절실히 요구됩니다. 뉴스해설이었습니다.
  • [뉴스해설] 연초부터 ‘사면 공방’, 민생 챙기는 희망의 정치를!
    • 입력 2021-01-05 07:43:51
    • 수정2021-01-05 07:50:17
    뉴스광장
이춘호 해설위원

새해 벽두부터 전직 대통령 사면을 놓고 정치권의 공방이 뜨거웠습니다.사면을 제기했던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당 내부의 반대로 한발 물러섰지만 지지자들의 반발과 야당의 비난 등 여진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갑론을박이 이어지면서 당초 내걸었던 국민통합보다는 갈등만 초래한 모양새가 됐습니다. 이 때문에 전대미문의 코로나 재난 상황에서 오히려 민생 해결이 정치권의 신년 화두가 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신년 인터뷰에서 두 전직 대통령 사면을 대통령에게 건의하겠다고 한 주된 이유는 국민 통합과 사회갈등 완화였습니다. 전쟁보다 참혹한 코로나 전쟁 상황에서 국민의 마음을 모아야겠다는 절박감에서 사면론을 제기했다는 설명이었습니다. 하지만 사면론을 꺼낸 후 반발이 거세지자 민주당은 국민 공감대와 당사자의 반성이 중요하다는 전제를 내걸었습니다. 야당인 국민의 힘과 전직 대통령 측근들은 사과와 반성을 요구하는 건 사면을 하지 않겠다는 태도이자 정략적 발상이라고 강하게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민주당의 입장정리로 사면 논란은 일단 가라앉을 전망이지만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은 무엇보다 국민적 공감대 형성이 중요하다는 점을 여실히 보여줬습니다. 사면에 대한 찬반 입장이 충분히 확인된 만큼 정치권은 이제 소모적인 공방은 접고 민생과 경제 살리기에 매진하는 모습을 보여야 합니다.

올 한해 우리는 코로나 종식과 일상 회복이라는 중차대한 시험대에 올라 있습니다. 올 4월에는 대선 전초전이랄 수 있는 서울, 부산 시장 재보선도 앞두고 있습니다. 대립과 갈등을 부추기는 헤게모니 싸움보다는 난국 극복과 미래비전을 경쟁하는 정치에 국민들은 목말라 있습니다. 신년을 맞아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희망의 리더십이 여야 모두에게 절실히 요구됩니다. 뉴스해설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