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리버풀, 사우샘프턴에 0-1 패배…3경기 무승으로 선두 ‘위태’
입력 2021.01.05 (08:41) 연합뉴스
리버풀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3경기 연속 무승에 그쳐 선두 자리가 위태로워졌다.

리버풀은 5일(한국시간) 영국 사우샘프턴의 세인트 메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 2020-2021 EPL 17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0-1로 졌다.

지난해 10월 5일 4라운드에서 애스턴 빌라에 2-7로 충격 패를 당한 리버풀은 13경기 만에 리그 두 번째 패배를 당했다.

최근 3경기에서 2무 1패로 주춤한 리버풀은 선두(승점 33·골 득실 +16)를 지켰으나 2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승점 33·골 득실 +9)와 승점 차를 벌리지 못했다.

3위 레스터 시티(승점 32)와 승점 차도 1에 불과해 자칫 선두를 내줄 위기에 놓였다.

반면 사우샘프턴은 4경기 무승(3무 1패)을 마감하고 승점 3을 쌓아 6위(승점 29· 골 득실 +7)로 올라섰다.

사우샘프턴은 경기 시작 2분 만에 선제 결승 골을 뽑아냈다.

제임스 워드-프라우즈의 프리킥을 대니 잉스가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왼발로 절묘하게 차 넣었다.

사우샘프턴 유니폼을 입기 전 리버풀에서 뛴 잉스는 친정팀에 비수를 꽂았다.

리버풀은 이날 볼 점유율에서 67.1%-32.9%로 앞서고, 슈팅도 17개-7개로 더 많이 시도했으나 끝내 흐름을 뒤집지 못했다.

유효슈팅은 1개에 그쳤다. 후반 30분 사디오 마네가 팀의 처음이자 마지막 유효슈팅을 기록했으나, 상대 골키퍼의 품에 안겼다.

'디펜딩 챔피언' 리버풀을 상대로 1골 차 승리를 지켜낸 사우샘프턴의 랄프 하젠휘틀 감독은 경기가 끝나자 그라운드 위에 무릎을 꿇고 주저앉아 감격의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하젠휘틀 감독은 영국 BBC와 인터뷰에서 "바람이 불어서 눈물이 난 것"이라고 농담을 던진 뒤 "우리 선수들이 모든 것을 걸고 싸우는 모습이 정말 자랑스러웠다. 리버풀을 상대로 완벽한 경기를 해야 했는데, 우리가 해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엄청난 압박에 시달리는 듯했고, 페널티 박스 부근에서 수비에 집중하는 게 중요했다. 쉽지 않은 경기였다. 나는 목이 거의 쉬었고 선수들은 지쳤다. 하지만 선수들은 자신들의 플레이를 믿었다"며 "완벽한 저녁"이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리버풀, 사우샘프턴에 0-1 패배…3경기 무승으로 선두 ‘위태’
    • 입력 2021-01-05 08:41:30
    연합뉴스
리버풀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3경기 연속 무승에 그쳐 선두 자리가 위태로워졌다.

리버풀은 5일(한국시간) 영국 사우샘프턴의 세인트 메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 2020-2021 EPL 17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0-1로 졌다.

지난해 10월 5일 4라운드에서 애스턴 빌라에 2-7로 충격 패를 당한 리버풀은 13경기 만에 리그 두 번째 패배를 당했다.

최근 3경기에서 2무 1패로 주춤한 리버풀은 선두(승점 33·골 득실 +16)를 지켰으나 2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승점 33·골 득실 +9)와 승점 차를 벌리지 못했다.

3위 레스터 시티(승점 32)와 승점 차도 1에 불과해 자칫 선두를 내줄 위기에 놓였다.

반면 사우샘프턴은 4경기 무승(3무 1패)을 마감하고 승점 3을 쌓아 6위(승점 29· 골 득실 +7)로 올라섰다.

사우샘프턴은 경기 시작 2분 만에 선제 결승 골을 뽑아냈다.

제임스 워드-프라우즈의 프리킥을 대니 잉스가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왼발로 절묘하게 차 넣었다.

사우샘프턴 유니폼을 입기 전 리버풀에서 뛴 잉스는 친정팀에 비수를 꽂았다.

리버풀은 이날 볼 점유율에서 67.1%-32.9%로 앞서고, 슈팅도 17개-7개로 더 많이 시도했으나 끝내 흐름을 뒤집지 못했다.

유효슈팅은 1개에 그쳤다. 후반 30분 사디오 마네가 팀의 처음이자 마지막 유효슈팅을 기록했으나, 상대 골키퍼의 품에 안겼다.

'디펜딩 챔피언' 리버풀을 상대로 1골 차 승리를 지켜낸 사우샘프턴의 랄프 하젠휘틀 감독은 경기가 끝나자 그라운드 위에 무릎을 꿇고 주저앉아 감격의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하젠휘틀 감독은 영국 BBC와 인터뷰에서 "바람이 불어서 눈물이 난 것"이라고 농담을 던진 뒤 "우리 선수들이 모든 것을 걸고 싸우는 모습이 정말 자랑스러웠다. 리버풀을 상대로 완벽한 경기를 해야 했는데, 우리가 해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엄청난 압박에 시달리는 듯했고, 페널티 박스 부근에서 수비에 집중하는 게 중요했다. 쉽지 않은 경기였다. 나는 목이 거의 쉬었고 선수들은 지쳤다. 하지만 선수들은 자신들의 플레이를 믿었다"며 "완벽한 저녁"이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