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범계 인사청문 벼르는 野 “의혹들 철저 검증”
입력 2021.01.05 (10:22) 수정 2021.01.05 (10:29) 정치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의혹들을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오늘(5일)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원 간담회에서 “조국 전 장관·추 장관에 이어 세 번째로 각종 위법 논란에 휩싸인 후보자가 됐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박 후보자에 대해 ▲충북 영동 임야 8년간 재산신고 누락 ▲2018년 배우자 증여받은 토지 재산신고 누락 ▲친인척 헐값 매각 등 허위거래 의혹 ▲2019년 패스트트랙 당시 야당 당직자 폭행 피고인 등이라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가장 윤리적이고 위법이 없어야 할 법무부장관에 안경환, 조국, 추미애, 박범계까지, 문 대통령이 법무부장관으로 지명하는 사람들은 공직 ‘데스노트’에 올리는 듯 하다”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주 원내대표는 서울 동부구치소 집단 감염에 대해 문 대통령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이미 사망자 2명이 발생한 마당에 사태를 방치해 온 추 장관은 직무유기와 업무상 과실치사로 수사받아야 마땅하다”며 필요하다면 국가 상대로 각종 소송을 지원할 뜻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인명사고와 관련해 책임자들을 처벌하는 중대재해법의 취지를 거론하며 “문 대통령은 법무부의 사태 은폐와 늑장 대응 당국의 대책 부재에 대해 사과하고 추 장관을 비롯한 책임자에 대해 민형사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박범계 인사청문 벼르는 野 “의혹들 철저 검증”
    • 입력 2021-01-05 10:22:40
    • 수정2021-01-05 10:29:40
    정치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의혹들을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오늘(5일)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원 간담회에서 “조국 전 장관·추 장관에 이어 세 번째로 각종 위법 논란에 휩싸인 후보자가 됐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박 후보자에 대해 ▲충북 영동 임야 8년간 재산신고 누락 ▲2018년 배우자 증여받은 토지 재산신고 누락 ▲친인척 헐값 매각 등 허위거래 의혹 ▲2019년 패스트트랙 당시 야당 당직자 폭행 피고인 등이라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가장 윤리적이고 위법이 없어야 할 법무부장관에 안경환, 조국, 추미애, 박범계까지, 문 대통령이 법무부장관으로 지명하는 사람들은 공직 ‘데스노트’에 올리는 듯 하다”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주 원내대표는 서울 동부구치소 집단 감염에 대해 문 대통령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이미 사망자 2명이 발생한 마당에 사태를 방치해 온 추 장관은 직무유기와 업무상 과실치사로 수사받아야 마땅하다”며 필요하다면 국가 상대로 각종 소송을 지원할 뜻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인명사고와 관련해 책임자들을 처벌하는 중대재해법의 취지를 거론하며 “문 대통령은 법무부의 사태 은폐와 늑장 대응 당국의 대책 부재에 대해 사과하고 추 장관을 비롯한 책임자에 대해 민형사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