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희연 “코로나 대응경험 미래지향적으로 일반화”…“맞춤형 원격교육 강화”
입력 2021.01.05 (11:00) 사회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물은 웅덩이를 만나면 다 채우고 나아간다'는 의미의 '영과후진(盈科後進)'을 올해 교육의 화두로 삼고
"코로나19에 대한 정책적 대응 경험을 미래지향적으로 일반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조 교육감은 오늘(5일)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협력적 공동체 속에서 모든 학생의 온전한 성장이 보장되는 안전한 학교를 만들겠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조 교육감은 ▲미래를 준비하는 혁신교육 ▲모두의 가능성을 여는 책임교육 ▲평화와 공존의 민주시민교육 ▲안전하고 쾌적한 교육환경 ▲참여와 소통의 교육자치 등 5가지 정책방향에 따라 15개 실천과제를 제시했습니다.

이에 따라 올해 원격수업 강화를 위해 서울 원격수업 지원 플랫폼을 구축하고 맞춤형 스마트 교실 20곳을 조성합니다. 에듀테크 선도교사 100명 양성, 온라인 콘텐츠 교과서 활용 시범학교 운영, 대학과 연계한 에듀테크 시범학교가 운영 등도 추진됩니다.

AI교육 강화를 위해 일선 초등학교와 중학교, 고등학교 50개 교를 선도학교로 지정해 운영합니다.

또한 기초학력 보장을 위해 공립초등학교 1,2학년과 중학교 1학년 전체에 기초학력 기본강사를 신설해 교사와 협력해 기초학력 향상을 위한 교육활동을 지원합니다.

교육복지를 위해서는 중학교, 고등학교 입학생을 대상으로 1인 30만원 상당의 입학 준비금을 지원합니다.

친환경 무상급식도 올해부터 서울지역 모든 학교로 확대하고 학교급식법 개정에 따라 유치원 무상급식도 시작됩니다.

학교가 원하는 사업을 개별적으로 추진하도록 하는 학교자율 사업운영제도 새롭게 시행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조희연 “코로나 대응경험 미래지향적으로 일반화”…“맞춤형 원격교육 강화”
    • 입력 2021-01-05 11:00:08
    사회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물은 웅덩이를 만나면 다 채우고 나아간다'는 의미의 '영과후진(盈科後進)'을 올해 교육의 화두로 삼고
"코로나19에 대한 정책적 대응 경험을 미래지향적으로 일반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조 교육감은 오늘(5일)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협력적 공동체 속에서 모든 학생의 온전한 성장이 보장되는 안전한 학교를 만들겠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조 교육감은 ▲미래를 준비하는 혁신교육 ▲모두의 가능성을 여는 책임교육 ▲평화와 공존의 민주시민교육 ▲안전하고 쾌적한 교육환경 ▲참여와 소통의 교육자치 등 5가지 정책방향에 따라 15개 실천과제를 제시했습니다.

이에 따라 올해 원격수업 강화를 위해 서울 원격수업 지원 플랫폼을 구축하고 맞춤형 스마트 교실 20곳을 조성합니다. 에듀테크 선도교사 100명 양성, 온라인 콘텐츠 교과서 활용 시범학교 운영, 대학과 연계한 에듀테크 시범학교가 운영 등도 추진됩니다.

AI교육 강화를 위해 일선 초등학교와 중학교, 고등학교 50개 교를 선도학교로 지정해 운영합니다.

또한 기초학력 보장을 위해 공립초등학교 1,2학년과 중학교 1학년 전체에 기초학력 기본강사를 신설해 교사와 협력해 기초학력 향상을 위한 교육활동을 지원합니다.

교육복지를 위해서는 중학교, 고등학교 입학생을 대상으로 1인 30만원 상당의 입학 준비금을 지원합니다.

친환경 무상급식도 올해부터 서울지역 모든 학교로 확대하고 학교급식법 개정에 따라 유치원 무상급식도 시작됩니다.

학교가 원하는 사업을 개별적으로 추진하도록 하는 학교자율 사업운영제도 새롭게 시행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