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이르면 7일 긴급사태 선언”…7일 연속 3천 명 이상 확진
입력 2021.01.05 (12:17) 수정 2021.01.05 (13:30) 국제
일본이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이르면 모레(7일) 도쿄도 등 수도권 4개 광역자치단체에 긴급사태를 다시 선언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요미우리와 아사히 등은 일본 정부가 세부 내용을 결정한 후 전문가 자문과 중·참의원 보고 등의 절차를 거쳐 이르면 7일 긴급사태를 선언할 것이라고 오늘(5일) 보도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음식점이나 주점 등에서 회식을 통한 감염 확산 사례가 많다고 보고 이번엔 음식점의 영업시간 단축 등에 집중할 계획입니다.

일본은 지난해 4월 7일부터 5월 25일 사이에도 일본 일부 지역 또는 전역에 긴급사태를 발령한 적이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또 긴급사태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지자체 요청에 응하는 사업자는 지원하고 불응하는 사업자에겐 벌칙을 부과하는 내용의 ‘신형인플루엔자 등 대책특별조치법’ 개정안을 18일 소집되는 임시국회에 제출합니다.

다만 이번엔 긴급사태를 선언하더라도 일제히 휴교를 요청하거나 각종 행사 개최를 전면적으로 제한하지는 않을 전망입니다.

이런 가운데 일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29일부터 7일 연속 3천 명 이상 나왔습니다.

5일 공영방송 NHK의 보도에 따르면 신규 확진자는 3천325명이 새로 나와 누적 확진자가 24만9천246명으로 늘었고, 사망자는 48명이 증가해 3천693명이 됐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日 이르면 7일 긴급사태 선언”…7일 연속 3천 명 이상 확진
    • 입력 2021-01-05 12:17:28
    • 수정2021-01-05 13:30:39
    국제
일본이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이르면 모레(7일) 도쿄도 등 수도권 4개 광역자치단체에 긴급사태를 다시 선언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요미우리와 아사히 등은 일본 정부가 세부 내용을 결정한 후 전문가 자문과 중·참의원 보고 등의 절차를 거쳐 이르면 7일 긴급사태를 선언할 것이라고 오늘(5일) 보도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음식점이나 주점 등에서 회식을 통한 감염 확산 사례가 많다고 보고 이번엔 음식점의 영업시간 단축 등에 집중할 계획입니다.

일본은 지난해 4월 7일부터 5월 25일 사이에도 일본 일부 지역 또는 전역에 긴급사태를 발령한 적이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또 긴급사태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지자체 요청에 응하는 사업자는 지원하고 불응하는 사업자에겐 벌칙을 부과하는 내용의 ‘신형인플루엔자 등 대책특별조치법’ 개정안을 18일 소집되는 임시국회에 제출합니다.

다만 이번엔 긴급사태를 선언하더라도 일제히 휴교를 요청하거나 각종 행사 개최를 전면적으로 제한하지는 않을 전망입니다.

이런 가운데 일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29일부터 7일 연속 3천 명 이상 나왔습니다.

5일 공영방송 NHK의 보도에 따르면 신규 확진자는 3천325명이 새로 나와 누적 확진자가 24만9천246명으로 늘었고, 사망자는 48명이 증가해 3천693명이 됐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