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욕주, 백신 접종 순위 어기는 ‘새치기’ 처벌…접종 지연 병원 벌금
입력 2021.01.05 (12:17) 수정 2021.01.05 (13:27) 국제
미국 뉴욕주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순위를 어기는 새치기 행위를 처벌하고, 접종 속도가 더딘 병원에 불이익을 주는 방안을 추진합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코로나19 백신 배포 과정에서 사기 행각이 벌어진다면 범죄가 돼야 할 것이라며, 이를 위한 법을 발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쿠오모 주지사의 발언은 뉴욕의 한 병원이 백신 접종 우선순위를 어겼다는 의혹이 제기된 지 일주일 만에 나왔습니다.

현재 코로나19 백신 긴급 사용자는 일선 의료진, 요양 시설 거주자과 직원 등입니다.

쿠오모 주지사는 이와 함께 이번 주말까지 할당된 백신을 소진하지 못하는 의료 기관들에 최대 10만 달러, 약 1억 천만 원의 벌금을 물리고, 추후 백신 물량을 배정하지 않겠다고 경고했습니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뉴욕주는 백신 77만4천 회분을 확보했지만, 지난 2일까지 실제 접종된 건 23만7천 회분에 그치고 있습니다.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주지사는 접종이 더딘 병원의 백신을 접종 속도가 빠른 병원으로 옮기겠다고 밝혔습니다.

CNN방송은 이날 질병통제예방센터 자료를 인용해 천541만8천500회 접종분의 백신이 전국에 배포됐지만, 이 가운데 456만3천260명만 1회차 접종을 완료했다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게티이미지뱅크]
  • 뉴욕주, 백신 접종 순위 어기는 ‘새치기’ 처벌…접종 지연 병원 벌금
    • 입력 2021-01-05 12:17:29
    • 수정2021-01-05 13:27:49
    국제
미국 뉴욕주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순위를 어기는 새치기 행위를 처벌하고, 접종 속도가 더딘 병원에 불이익을 주는 방안을 추진합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코로나19 백신 배포 과정에서 사기 행각이 벌어진다면 범죄가 돼야 할 것이라며, 이를 위한 법을 발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쿠오모 주지사의 발언은 뉴욕의 한 병원이 백신 접종 우선순위를 어겼다는 의혹이 제기된 지 일주일 만에 나왔습니다.

현재 코로나19 백신 긴급 사용자는 일선 의료진, 요양 시설 거주자과 직원 등입니다.

쿠오모 주지사는 이와 함께 이번 주말까지 할당된 백신을 소진하지 못하는 의료 기관들에 최대 10만 달러, 약 1억 천만 원의 벌금을 물리고, 추후 백신 물량을 배정하지 않겠다고 경고했습니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뉴욕주는 백신 77만4천 회분을 확보했지만, 지난 2일까지 실제 접종된 건 23만7천 회분에 그치고 있습니다.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주지사는 접종이 더딘 병원의 백신을 접종 속도가 빠른 병원으로 옮기겠다고 밝혔습니다.

CNN방송은 이날 질병통제예방센터 자료를 인용해 천541만8천500회 접종분의 백신이 전국에 배포됐지만, 이 가운데 456만3천260명만 1회차 접종을 완료했다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게티이미지뱅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