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양대노총 “중대재해 경영자 처벌 명확히 하고 전면 적용해야”
입력 2021.01.05 (15:12) 수정 2021.01.05 (18:31) 사회
양대 노총은 오늘(5일)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안을 심의 중인 국회가 중대재해를 낸 기업의 경영 책임자 처벌을 명확히 하고 기업 규모와 상관없이 전면적으로 적용하는 방향으로 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오늘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자와 시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서는 법 제정의 근본 취지를 온전히 살려야 한다”며 “노동자와 시민의 죽음에 대한 경영 책임자, 원청의 처벌이 명확히 명시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법을 위반해 발생한 노동자, 시민의 죽음에 사업장 규모의 차등이 있을 수 없다”며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은 전면 적용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부가 소규모 사업장의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적용을 일정 기간 유예하는 방안을 건의한 데 대해서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의 가장 근본적인 입법 취지를 정면으로 부정하고 법을 누더기로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오는 8일 국회 본회의에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안 등 현재 심의 중인 법안 가운데 합의가 이뤄진 법안을 처리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안은 경영 책임자 처벌과 소규모 사업장에 대한 유예기간 적용 등 핵심 쟁점을 둘러싼 이견이 남아 있어 합의가 이뤄질지는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양대노총 “중대재해 경영자 처벌 명확히 하고 전면 적용해야”
    • 입력 2021-01-05 15:12:57
    • 수정2021-01-05 18:31:20
    사회
양대 노총은 오늘(5일)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안을 심의 중인 국회가 중대재해를 낸 기업의 경영 책임자 처벌을 명확히 하고 기업 규모와 상관없이 전면적으로 적용하는 방향으로 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오늘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자와 시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서는 법 제정의 근본 취지를 온전히 살려야 한다”며 “노동자와 시민의 죽음에 대한 경영 책임자, 원청의 처벌이 명확히 명시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법을 위반해 발생한 노동자, 시민의 죽음에 사업장 규모의 차등이 있을 수 없다”며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은 전면 적용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부가 소규모 사업장의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적용을 일정 기간 유예하는 방안을 건의한 데 대해서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의 가장 근본적인 입법 취지를 정면으로 부정하고 법을 누더기로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오는 8일 국회 본회의에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안 등 현재 심의 중인 법안 가운데 합의가 이뤄진 법안을 처리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안은 경영 책임자 처벌과 소규모 사업장에 대한 유예기간 적용 등 핵심 쟁점을 둘러싼 이견이 남아 있어 합의가 이뤄질지는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