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해보다 소비 5% 이상 늘면 최대 100만 원 추가 소득공제
입력 2021.01.05 (19:29) 수정 2021.01.06 (13:08)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올해 소비금액이 지난해보다 5% 이상 늘어난 사람에게 최대 100만 원을 더 소득공제 해주기로 했습니다.

임대료를 깎아주는 이른바 '착한 임대인'들에게는 깎아준 임대료의 70%를 세금에서 빼주기로 했습니다.

오현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올해 소비에 대한 추가 소득공제는 지난해보다 더 소비한 금액이 대상입니다.

올해 신용카드와 체크카드, 대중교통 등 사용액이 지난해보다 5% 이상 늘었다면 추가 공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구체적으로 5% 넘게 증가한 금액이 대상인데, 공제율은 10%입니다.

5% 넘게 증가한 소비금액이 500만 원이라면, 50만 원을 소득공제해준다는 얘긴데, 한도는 100만 원입니다.

현재 총급여 7천만 원 이하인 사람은 신용카드 공제와 전통시장 공제, 대중교통 공제 등을 합치면 최대 600만 원까지 공제받을 수 있는데, 이 최대한도가 700만 원으로 늘어나는 겁니다.

실제 혜택은 올해 소득을 정산하는 내년 초부터 받을 수 있습니다.

정부는 또, 임대료를 깎아주는 이른바 '착한 임대인'들에게 주는 세액 공제 혜택도 늘리기로 했습니다.

깎아준 임대료의 50%를 소득세와 법인세에서 빼주던걸 70%로 늘리는 건데, 올해 1월 이후 깎아준 임대료부터 적용됩니다.

다만, 깎아주기 전 임대료로 계산한 종합소득금액이 1억 원을 넘으면, 공제율은 50%가 유지됩니다.

정부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조세특례제한법 등을 입법예고를 거쳐 이달 말 국회에 제출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오현태입니다.

영상편집:김종선/그래픽:이근희
  • 지난해보다 소비 5% 이상 늘면 최대 100만 원 추가 소득공제
    • 입력 2021-01-05 19:29:09
    • 수정2021-01-06 13:08:59
    뉴스 7
[앵커]

정부가 올해 소비금액이 지난해보다 5% 이상 늘어난 사람에게 최대 100만 원을 더 소득공제 해주기로 했습니다.

임대료를 깎아주는 이른바 '착한 임대인'들에게는 깎아준 임대료의 70%를 세금에서 빼주기로 했습니다.

오현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올해 소비에 대한 추가 소득공제는 지난해보다 더 소비한 금액이 대상입니다.

올해 신용카드와 체크카드, 대중교통 등 사용액이 지난해보다 5% 이상 늘었다면 추가 공제를 받을 수 있습니다.

구체적으로 5% 넘게 증가한 금액이 대상인데, 공제율은 10%입니다.

5% 넘게 증가한 소비금액이 500만 원이라면, 50만 원을 소득공제해준다는 얘긴데, 한도는 100만 원입니다.

현재 총급여 7천만 원 이하인 사람은 신용카드 공제와 전통시장 공제, 대중교통 공제 등을 합치면 최대 600만 원까지 공제받을 수 있는데, 이 최대한도가 700만 원으로 늘어나는 겁니다.

실제 혜택은 올해 소득을 정산하는 내년 초부터 받을 수 있습니다.

정부는 또, 임대료를 깎아주는 이른바 '착한 임대인'들에게 주는 세액 공제 혜택도 늘리기로 했습니다.

깎아준 임대료의 50%를 소득세와 법인세에서 빼주던걸 70%로 늘리는 건데, 올해 1월 이후 깎아준 임대료부터 적용됩니다.

다만, 깎아주기 전 임대료로 계산한 종합소득금액이 1억 원을 넘으면, 공제율은 50%가 유지됩니다.

정부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조세특례제한법 등을 입법예고를 거쳐 이달 말 국회에 제출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오현태입니다.

영상편집:김종선/그래픽:이근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