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구시 신청사 준공 1년 뒤로…행정통합 사전 포석?
입력 2021.01.05 (19:29) 수정 2021.01.05 (20:36) 뉴스7(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 2019년 대구시 신청사 입지가 두류정수장 터로 확정됐는데, 이후 진행 과정에서 신청사 완공 시기가 1년 미뤄졌습니다.

대구시가 타당성 조사 의뢰를 철회했기 때문인데요,

대구 경북 행정통합의 영향이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옵니다.

김도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는 2025년 완공 계획이었던 대구시 신청사 일정이 2026년으로 1년 미뤄졌습니다.

대구시가 타당성 조사 의뢰를 스스로 철회했기 때문입니다.

애초 대구시는 전체 면적인 15만8천여 제곱미터를 대상으로 타당성 조사를 의뢰했는데, 이 경우 주변 공간 활용에 제약이 생긴다는 겁니다.

[허만근/대구시 신청사건립과장 : "부지 전체에 대해 타당성 조사 및 투자 심사를 마치고 나면, 건축물 준공 시기인 2025년까지 다른 시설물이 입지 하지 못하게 되는 문제점이 있기 때문에."]

때문에 청사 면적인 7만여 제곱미터에 대해서만 타당성 조사를 의뢰하고, 나머지 공간은 도시재생혁신 지구 등 시민을 위한 개발 방안을 고민한다는 계획입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대구경북 행정통합의 영향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됩니다.

행정통합 공론화위원회는 오는 6월까지 주민투표를 마친다는 일정을 제시한 상황.

특별광역시로 통합하고 광역행정청을 둘지, 광역자치도로 통합한 뒤 대구특례시를 기초지자체로 둘지에 따라 신청사의 근무 인원이나 규모, 위상이 달라질 수도 있습니다.

시민의 숙의로 입지가 결정된 대구신청사, 행정 통합이라는 큰 변수 속에 2026년 완공이라는 목표대로 진행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김도훈입니다.

촬영기자:박병규/그래픽:손민정
  • 대구시 신청사 준공 1년 뒤로…행정통합 사전 포석?
    • 입력 2021-01-05 19:29:30
    • 수정2021-01-05 20:36:15
    뉴스7(대구)
[앵커]

지난 2019년 대구시 신청사 입지가 두류정수장 터로 확정됐는데, 이후 진행 과정에서 신청사 완공 시기가 1년 미뤄졌습니다.

대구시가 타당성 조사 의뢰를 철회했기 때문인데요,

대구 경북 행정통합의 영향이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옵니다.

김도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는 2025년 완공 계획이었던 대구시 신청사 일정이 2026년으로 1년 미뤄졌습니다.

대구시가 타당성 조사 의뢰를 스스로 철회했기 때문입니다.

애초 대구시는 전체 면적인 15만8천여 제곱미터를 대상으로 타당성 조사를 의뢰했는데, 이 경우 주변 공간 활용에 제약이 생긴다는 겁니다.

[허만근/대구시 신청사건립과장 : "부지 전체에 대해 타당성 조사 및 투자 심사를 마치고 나면, 건축물 준공 시기인 2025년까지 다른 시설물이 입지 하지 못하게 되는 문제점이 있기 때문에."]

때문에 청사 면적인 7만여 제곱미터에 대해서만 타당성 조사를 의뢰하고, 나머지 공간은 도시재생혁신 지구 등 시민을 위한 개발 방안을 고민한다는 계획입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대구경북 행정통합의 영향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됩니다.

행정통합 공론화위원회는 오는 6월까지 주민투표를 마친다는 일정을 제시한 상황.

특별광역시로 통합하고 광역행정청을 둘지, 광역자치도로 통합한 뒤 대구특례시를 기초지자체로 둘지에 따라 신청사의 근무 인원이나 규모, 위상이 달라질 수도 있습니다.

시민의 숙의로 입지가 결정된 대구신청사, 행정 통합이라는 큰 변수 속에 2026년 완공이라는 목표대로 진행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김도훈입니다.

촬영기자:박병규/그래픽:손민정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