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 유조선 나포…이란이 밝힌 이유는?
입력 2021.01.05 (21:01) 수정 2021.01.05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안녕하십니까?

오늘(5일) KBS 9시 뉴스는 이란과 아라비아 반도 사이 호르무즈 해협에서 나포된 한국 선박 관련 속보로 시작합니다.

한국인 다섯 명을 포함해 선원 스무 명이 타고 있었는데, 다행히 모두 안전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먼저, 긴박했던 당시 상황부터 보시죠.

호르무즈 해협을 항해하던 한국 국적 한국케미호 위로 이란 혁명수비대의 헬기가 날고 있고, 옆으로 함정이 에워싸고 있습니다.

무장 병력을 태우려고 함정 한 척이 한국케미호에 바짝 붙었습니다.

헬기에서 촬영한 이 동영상은 이란의 반관영 언론사인 파르스 통신이 의도적으로 공개한 걸로 보입니다.

한국케미호의 CCTV에도 이란 함정이 나포를 위해 접근하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한국케미호는 사우디아라비아를 출발해 아랍에미리트로 가던 중이었지만, 무장병력의 요구에 따라 이란 남부 반다르아바스 항으로 이동해 억류된 상태입니다.

호르무즈 해협은 이란과 아라비아 반도 사이의 좁은 바닷길로, 가장 중요한 원유 수송로 가운데 하납니다.

2018년 미국과 이란의 갈등이 불거진 이후, 상선 피격이나 선박 억류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그럼 이란은 왜 우리나라 선박을 나포한 걸까요?

첫 소식, 두바이에서 박석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이란으로 배를 돌리라는 이란 혁명수비대의 요구는 사실상 나포 명령이었습니다.

[선사 관계자 : "총을 벌써 다, 군인이니까, 갖고 왔다고 이야기를 들었거든요. 안전이 중요하니까 섣불리 이상한 행동 하지 마세요…"]

나포된 지 서른 시간 째.

한국인 5명 등 선원 20명은 코로나19 방역 등을 이유로 억류된 배 안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선원들의 건강엔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샤베스타리/주한 이란대사 : "(선원들은 안전한가요?) 모두 안전합니다."]

나포 사유에 대해서 이란은 여전히 바다 오염을 내세우고 있습니다.

[이란 IRINN 뉴스 : "페르시아만에서 한국 선박을 억류한 건 환경 규제를 위반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선사 측은 사실이 아니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한국케미호가 하수처리장치까지 달아 석 달 전 오염 정밀검사를 통과했다는 겁니다.

이란은 미국이 2018년 핵합의를 탈퇴한 뒤 경제 제재를 받고 있습니다.

이란은 어제(4일) 핵 개발을 위한 우라늄 농축 농도를 20%로 올리겠다고 발표한 데 이어, 오늘은 대규모 무인기 훈련을 실시했습니다.

미국의 제재에 맞서기 위해 호르무즈 해협을 통제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촬영:박현성/영상편집:한찬의/그래픽:고석훈
  • 한국 유조선 나포…이란이 밝힌 이유는?
    • 입력 2021-01-05 21:01:07
    • 수정2021-01-05 22:02:02
    뉴스 9
[앵커]

안녕하십니까?

오늘(5일) KBS 9시 뉴스는 이란과 아라비아 반도 사이 호르무즈 해협에서 나포된 한국 선박 관련 속보로 시작합니다.

한국인 다섯 명을 포함해 선원 스무 명이 타고 있었는데, 다행히 모두 안전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먼저, 긴박했던 당시 상황부터 보시죠.

호르무즈 해협을 항해하던 한국 국적 한국케미호 위로 이란 혁명수비대의 헬기가 날고 있고, 옆으로 함정이 에워싸고 있습니다.

무장 병력을 태우려고 함정 한 척이 한국케미호에 바짝 붙었습니다.

헬기에서 촬영한 이 동영상은 이란의 반관영 언론사인 파르스 통신이 의도적으로 공개한 걸로 보입니다.

한국케미호의 CCTV에도 이란 함정이 나포를 위해 접근하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한국케미호는 사우디아라비아를 출발해 아랍에미리트로 가던 중이었지만, 무장병력의 요구에 따라 이란 남부 반다르아바스 항으로 이동해 억류된 상태입니다.

호르무즈 해협은 이란과 아라비아 반도 사이의 좁은 바닷길로, 가장 중요한 원유 수송로 가운데 하납니다.

2018년 미국과 이란의 갈등이 불거진 이후, 상선 피격이나 선박 억류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그럼 이란은 왜 우리나라 선박을 나포한 걸까요?

첫 소식, 두바이에서 박석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이란으로 배를 돌리라는 이란 혁명수비대의 요구는 사실상 나포 명령이었습니다.

[선사 관계자 : "총을 벌써 다, 군인이니까, 갖고 왔다고 이야기를 들었거든요. 안전이 중요하니까 섣불리 이상한 행동 하지 마세요…"]

나포된 지 서른 시간 째.

한국인 5명 등 선원 20명은 코로나19 방역 등을 이유로 억류된 배 안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선원들의 건강엔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샤베스타리/주한 이란대사 : "(선원들은 안전한가요?) 모두 안전합니다."]

나포 사유에 대해서 이란은 여전히 바다 오염을 내세우고 있습니다.

[이란 IRINN 뉴스 : "페르시아만에서 한국 선박을 억류한 건 환경 규제를 위반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선사 측은 사실이 아니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한국케미호가 하수처리장치까지 달아 석 달 전 오염 정밀검사를 통과했다는 겁니다.

이란은 미국이 2018년 핵합의를 탈퇴한 뒤 경제 제재를 받고 있습니다.

이란은 어제(4일) 핵 개발을 위한 우라늄 농축 농도를 20%로 올리겠다고 발표한 데 이어, 오늘은 대규모 무인기 훈련을 실시했습니다.

미국의 제재에 맞서기 위해 호르무즈 해협을 통제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촬영:박현성/영상편집:한찬의/그래픽:고석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