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도권 큰 눈에 곳곳 교통 대란…출근길 극심한 혼잡 우려
입력 2021.01.07 (06:05) 수정 2021.01.07 (08:0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국 대부분 지역에 대설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어젯밤 서울 등 수도권에도 많은 눈이 내렸습니다.

시내와 고속도로가 정체되면서 많은 시민들이 퇴근길에 발이 묶였는데요.

오늘 출근 역시 쉽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현장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민정희 기자, 지금은 눈이 오고 있진 않죠?

[기자]

네, 서울지역 눈은 밤사이 그쳐서 아침인 지금은 눈이 내리지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어제 왔던 눈이 얼면서 곳곳에 빙판길이 생겼습니다.

기온도 영하 15도로 무척 추운데요.

출근하실때 따뜻하게 챙겨입고 나오셔야겠습니다.

어제 서울 서초구에는 12cm, 경기도 광주에 15.9cm의 눈이 오는 등 수도권에선 서울 남쪽과 경기도를 중심으로 눈이 많이 왔습니다.

서울시 등 자치단체들이 제설 작업에 벌였지만, 교통 혼잡을 피하기는 어려웠습니다.

[김종무/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 "제가 6시 반에 퇴근했거든요. 지금 몇 시죠? 11시잖아요? 3시간째인가요? 4시간? 내일도 출근해야 되는데 어떻게 해야 될지 모르겠어요."]

[이승환/서울시 용산구 : "눈이 너무 많이 내려 가지고 빙판길에 택시가 잘 안 잡혀서 집에 못 가고 있어요. 한 시간째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렇게 차량들이 속도를 내지 못하거나 언덕을 올라가지 못하면서 시내와 고속도로 곳곳이 몇 시간 동안 정체를 빚었습니다.

경기도 성남에서 시흥으로 퇴근하던 한 시민은 "저녁 8시에 퇴근했는데, 새벽 4시까지도 도로 위에 있다"라며 도로 위 차들이 아예 시동을 끄고 멈춰있었다고 설명했는데요.

성남시청과 경찰 등에도 연락을 해봤지만, 별다른 대책은 내놓지 않았다며 답답함을 드러냈습니다.

올림픽대로에는 아예 차를 도로 위에 두고 간 시민도 있었습니다.

[앵커]

서울시가 대중교통 운행 횟수를 늘린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서울시는 오늘 아침 출근길 도로 혼잡이 예상된다며 버스와 지하철 등 대중교통 운행 횟수를 늘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출근 집중배차시간은 평소 오전 7시부터 9시까지인데요.

오늘은 30분 연장해서 9시 반까지 운영합니다.

지하철은 평소보다 운행횟수를 36회 늘리고, 시내버스도 전 노선의 출근시간대 최소 배차 간격 운행을 30분 연장하며 노선별로 증편 운행합니다.

다만 도로가 얼어붙어 통제될 경우, 무악재나 미아리고개 등 상습 통제구간을 지나는 버스 노선은 우회해서 운행합니다.

도로교통 정보는 정류소의 버스정보안내단말기와 도로 전광표지를 통해 안내됩니다.

또 서울교통정보센터 '토피스' 홈페이지에서도 확인할 수 있으니, 출근 전에 도로정보를 확인하고 나오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서울 여의도역에서 KBS 뉴스 민정희입니다.

촬영기자:권준용 서다은/영상편집:김종선
  • 수도권 큰 눈에 곳곳 교통 대란…출근길 극심한 혼잡 우려
    • 입력 2021-01-07 06:05:33
    • 수정2021-01-07 08:01:17
    뉴스광장 1부
[앵커]

전국 대부분 지역에 대설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어젯밤 서울 등 수도권에도 많은 눈이 내렸습니다.

시내와 고속도로가 정체되면서 많은 시민들이 퇴근길에 발이 묶였는데요.

오늘 출근 역시 쉽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현장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민정희 기자, 지금은 눈이 오고 있진 않죠?

[기자]

네, 서울지역 눈은 밤사이 그쳐서 아침인 지금은 눈이 내리지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어제 왔던 눈이 얼면서 곳곳에 빙판길이 생겼습니다.

기온도 영하 15도로 무척 추운데요.

출근하실때 따뜻하게 챙겨입고 나오셔야겠습니다.

어제 서울 서초구에는 12cm, 경기도 광주에 15.9cm의 눈이 오는 등 수도권에선 서울 남쪽과 경기도를 중심으로 눈이 많이 왔습니다.

서울시 등 자치단체들이 제설 작업에 벌였지만, 교통 혼잡을 피하기는 어려웠습니다.

[김종무/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 "제가 6시 반에 퇴근했거든요. 지금 몇 시죠? 11시잖아요? 3시간째인가요? 4시간? 내일도 출근해야 되는데 어떻게 해야 될지 모르겠어요."]

[이승환/서울시 용산구 : "눈이 너무 많이 내려 가지고 빙판길에 택시가 잘 안 잡혀서 집에 못 가고 있어요. 한 시간째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렇게 차량들이 속도를 내지 못하거나 언덕을 올라가지 못하면서 시내와 고속도로 곳곳이 몇 시간 동안 정체를 빚었습니다.

경기도 성남에서 시흥으로 퇴근하던 한 시민은 "저녁 8시에 퇴근했는데, 새벽 4시까지도 도로 위에 있다"라며 도로 위 차들이 아예 시동을 끄고 멈춰있었다고 설명했는데요.

성남시청과 경찰 등에도 연락을 해봤지만, 별다른 대책은 내놓지 않았다며 답답함을 드러냈습니다.

올림픽대로에는 아예 차를 도로 위에 두고 간 시민도 있었습니다.

[앵커]

서울시가 대중교통 운행 횟수를 늘린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서울시는 오늘 아침 출근길 도로 혼잡이 예상된다며 버스와 지하철 등 대중교통 운행 횟수를 늘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출근 집중배차시간은 평소 오전 7시부터 9시까지인데요.

오늘은 30분 연장해서 9시 반까지 운영합니다.

지하철은 평소보다 운행횟수를 36회 늘리고, 시내버스도 전 노선의 출근시간대 최소 배차 간격 운행을 30분 연장하며 노선별로 증편 운행합니다.

다만 도로가 얼어붙어 통제될 경우, 무악재나 미아리고개 등 상습 통제구간을 지나는 버스 노선은 우회해서 운행합니다.

도로교통 정보는 정류소의 버스정보안내단말기와 도로 전광표지를 통해 안내됩니다.

또 서울교통정보센터 '토피스' 홈페이지에서도 확인할 수 있으니, 출근 전에 도로정보를 확인하고 나오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서울 여의도역에서 KBS 뉴스 민정희입니다.

촬영기자:권준용 서다은/영상편집:김종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