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7년 만에 한파경보 내린 제주…산지 대설경보 발효
입력 2021.01.07 (06:12) 수정 2021.01.07 (08:0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제주에도 대설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57년 만에 한파 경보도 내려졌습니다.

해안 지역에 영하의 추위를 보이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임연희 기자! 제주엔 57년 만에 한파경보가 내려졌다고요?

[리포트]

네, 제주 역시 매서운 한파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57년 만에 한파경보가 발효된 제주도 산지에는 오늘 최저 기온이 영하 14.7도까지 떨어졌는데요.

산지엔 새벽부터 대설경보도 발효돼 어제부터 오늘 오전 5시까지 한라산 윗세오름에 16.9cm 등의 적설량을 보이고 있습니다.

모레까지 산지에 50cm 이상의 눈이 쌓일 것으로 예보됐는데요.

산지에 내리는 눈의 영향으로 1100도로에서 모든 차량 운행이 통제되는 등 제주 중산간 도로에서 교통통제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제주 전역에 강풍주의보도 내려졌는데요.

제주공항에도 급변풍특보와 강풍특보가 발효돼 현재까지 제주를 오가는 항공편 19편이 사전 결항됐습니다.

기상상황이 좋지 않은 만큼 항공기 이용객들은 운항 정보를 사전에 확인해야 합니다.

제주 북부와 동부앞바다에 풍랑경보 등 제주 전해상에 풍랑특보가 내려져 높은 물결이 일고 있는데요.

이로 인해 소형선박 운항은 물론 제주와 다른 지역을 연결하는 7개 항로 대형 여객선 운항도 모두 통제됐습니다.

지금까지 제주에서 KBS 뉴스 임연희입니다.
  • 57년 만에 한파경보 내린 제주…산지 대설경보 발효
    • 입력 2021-01-07 06:12:08
    • 수정2021-01-07 08:01:17
    뉴스광장 1부
[앵커]

제주에도 대설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57년 만에 한파 경보도 내려졌습니다.

해안 지역에 영하의 추위를 보이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임연희 기자! 제주엔 57년 만에 한파경보가 내려졌다고요?

[리포트]

네, 제주 역시 매서운 한파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57년 만에 한파경보가 발효된 제주도 산지에는 오늘 최저 기온이 영하 14.7도까지 떨어졌는데요.

산지엔 새벽부터 대설경보도 발효돼 어제부터 오늘 오전 5시까지 한라산 윗세오름에 16.9cm 등의 적설량을 보이고 있습니다.

모레까지 산지에 50cm 이상의 눈이 쌓일 것으로 예보됐는데요.

산지에 내리는 눈의 영향으로 1100도로에서 모든 차량 운행이 통제되는 등 제주 중산간 도로에서 교통통제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제주 전역에 강풍주의보도 내려졌는데요.

제주공항에도 급변풍특보와 강풍특보가 발효돼 현재까지 제주를 오가는 항공편 19편이 사전 결항됐습니다.

기상상황이 좋지 않은 만큼 항공기 이용객들은 운항 정보를 사전에 확인해야 합니다.

제주 북부와 동부앞바다에 풍랑경보 등 제주 전해상에 풍랑특보가 내려져 높은 물결이 일고 있는데요.

이로 인해 소형선박 운항은 물론 제주와 다른 지역을 연결하는 7개 항로 대형 여객선 운항도 모두 통제됐습니다.

지금까지 제주에서 KBS 뉴스 임연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