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 79.3% “균형발전 필요”…“비수도권 투자·개발해야”
입력 2021.01.07 (06:42) 수정 2021.01.07 (06:4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국은 서울에서 멀어지면 불안한 나라인가?"

KBS가 국가 균형발전과 관련한 여론조사를 실시했는데, 국민 10명 중 4명이 그렇다고 답했습니다.

특히 서울 거주민은 긍정이 절반을 넘는 51%였는데요.

이런 과도한 수도권 집중을 완화하자는 '국가 균형발전 정책'에 대해, 국민은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요?

류란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먼저 현재의 수도권 집중 정도와 향후 전망에 대한 인식을 알아봤습니다.

수도권 집중이 가장 심각하다고 생각되는 분야에서 하나만 선택했을 때는 일자리를 꼽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이어 주거와 인구, 교육 순입니다.

그런데 두 개를 선택했을 때는 일자리가 역시 가장 많았지만 2위는 교육 분야가 꼽혔습니다.

앞으로 10년간 수도권 집중 현상이 어떻게 변할 건지에 대해선 '심화될 거다'가 40.5%로 '완화될 거다' 23.0% 보다 높았습니다.

지금과 비슷할 것이다라는 응답은 34.5%였습니다.

현재 거주하는 지역의 발전 정도는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요?

'발전된 편이다'는 응답이 '낙후됐다'는 응답보다 많았는데 지역별로 나눠서 보면 수도권 거주 응답자는 발전된 편으로 반대로 호남과 대구, 경북 응답자는 낙후됐다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다음은 '국가 균형발전'에 대한 인식.

'어느 지역이든 골고루 잘 살게 만들자'는 균형발전 정책의 필요성에 전체의 79.3%가 공감했습니다.

균형발전 방식으로는 '비수도권에 대한 투자와 개발'이 '규제를 통한 수도권 집중 제한'보다 3배 넘게 지지를 받았습니다.

정부가 추진 중인 균형발전 정책들 중에선 '중앙권한의 획기적 지방이양', '네트워크형 지방행정체계 구축', '자치단체의 자치역량 제고'가 비슷한 지지를 얻었는데 수도권에서는 지방행정체계 구축, 비수도권은 중앙권한의 지방 이양 응답이 가장 높았습니다.

현 정부의 균형발전 정책에 대해서는 긍정보다 부정 평가가 높았습니다.

올해와 내년에 치러질 재보궐선거와 대선에서 '균형 발전' 정책 공약이 선거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 지도 물었습니다.

서울·부산 보궐선거와 차기 대선 모두 영향을 미칠 것이란 응답이 많았는데, 특히 차기 대선에서 '균형발전 공약'이 영향을 미칠 것이란 응답 비율이 63.7%로 훨씬 높았습니다.

이번 조사는 KBS가 여론조사 기관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7일부터 사흘 동안 전국 만 18살 이상 남녀 천 열 여덟 명을 휴대전화 가상번호를 활용한 전화 면접으로 실시했으며, 95% 신뢰 수준에 표본 오차는 ±3.1%p입니다.

KBS 뉴스 류란입니다.

촬영기자:민창호/영상편집:양의정 김용태/그래픽:최창준
  • 국민 79.3% “균형발전 필요”…“비수도권 투자·개발해야”
    • 입력 2021-01-07 06:42:12
    • 수정2021-01-07 06:49:23
    뉴스광장 1부
[앵커]

"한국은 서울에서 멀어지면 불안한 나라인가?"

KBS가 국가 균형발전과 관련한 여론조사를 실시했는데, 국민 10명 중 4명이 그렇다고 답했습니다.

특히 서울 거주민은 긍정이 절반을 넘는 51%였는데요.

이런 과도한 수도권 집중을 완화하자는 '국가 균형발전 정책'에 대해, 국민은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요?

류란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먼저 현재의 수도권 집중 정도와 향후 전망에 대한 인식을 알아봤습니다.

수도권 집중이 가장 심각하다고 생각되는 분야에서 하나만 선택했을 때는 일자리를 꼽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이어 주거와 인구, 교육 순입니다.

그런데 두 개를 선택했을 때는 일자리가 역시 가장 많았지만 2위는 교육 분야가 꼽혔습니다.

앞으로 10년간 수도권 집중 현상이 어떻게 변할 건지에 대해선 '심화될 거다'가 40.5%로 '완화될 거다' 23.0% 보다 높았습니다.

지금과 비슷할 것이다라는 응답은 34.5%였습니다.

현재 거주하는 지역의 발전 정도는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요?

'발전된 편이다'는 응답이 '낙후됐다'는 응답보다 많았는데 지역별로 나눠서 보면 수도권 거주 응답자는 발전된 편으로 반대로 호남과 대구, 경북 응답자는 낙후됐다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다음은 '국가 균형발전'에 대한 인식.

'어느 지역이든 골고루 잘 살게 만들자'는 균형발전 정책의 필요성에 전체의 79.3%가 공감했습니다.

균형발전 방식으로는 '비수도권에 대한 투자와 개발'이 '규제를 통한 수도권 집중 제한'보다 3배 넘게 지지를 받았습니다.

정부가 추진 중인 균형발전 정책들 중에선 '중앙권한의 획기적 지방이양', '네트워크형 지방행정체계 구축', '자치단체의 자치역량 제고'가 비슷한 지지를 얻었는데 수도권에서는 지방행정체계 구축, 비수도권은 중앙권한의 지방 이양 응답이 가장 높았습니다.

현 정부의 균형발전 정책에 대해서는 긍정보다 부정 평가가 높았습니다.

올해와 내년에 치러질 재보궐선거와 대선에서 '균형 발전' 정책 공약이 선거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 지도 물었습니다.

서울·부산 보궐선거와 차기 대선 모두 영향을 미칠 것이란 응답이 많았는데, 특히 차기 대선에서 '균형발전 공약'이 영향을 미칠 것이란 응답 비율이 63.7%로 훨씬 높았습니다.

이번 조사는 KBS가 여론조사 기관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7일부터 사흘 동안 전국 만 18살 이상 남녀 천 열 여덟 명을 휴대전화 가상번호를 활용한 전화 면접으로 실시했으며, 95% 신뢰 수준에 표본 오차는 ±3.1%p입니다.

KBS 뉴스 류란입니다.

촬영기자:민창호/영상편집:양의정 김용태/그래픽:최창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