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전문가에게 듣는다] “3차 유행 정점 지나”…방역 위험 요소는?
입력 2021.01.07 (06:47) 수정 2021.01.07 (06:5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방역 당국이 코로나19 3차 대유행의 정점이 지났다고 진단하면서도 상황을 다시 악화시킬 수 있는 위험 요소 또한 여전히 존재한다고 밝혔습니다.

어떤 요인인지 직접 들어보시죠.

[리포트]

["그간의 선제검사와 국민들께서 참여해주고 계신 거리두기를 통해 느리지만 효과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감염양상을 고려할 때 앞으로의 감소추세는 느리고 완만할 것으로 예상합니다."]

["이번 3차 유행 같은 경우는 워낙 일상생활에서의 감염들이 많기 때문에 특별한 조치를 통해서 어떤 확진자 수를 방역조치라든지 이런 것을 통해서 감소시키는 제한이 있고 국민들의 거리두기에 대한 적극적인 참여 이 부분이 가장 감소세를 반전시키는 데 중요한 요인들이라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감소속도는 상당히 완만하게 감소할 가능성이 높다."]

["장기화된 거리두기에 따른 피로감이 곳곳에서 누적돼있는 상황에서 느린 감소 속도는 우려되는 상황 중 하나입니다. 두 번째 위험 경우는 지금 요양병원 시설에서의 집단감염들... 세 번째는 지금 현재 외국에서 계속해서 변이 바이러스와 관련된 환자들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중요한 요인들이라고 그렇게 판단하고 있습니다."]

[지금 현재는 총 8개 시도에서 감염병 전담요양병원을 지정해서 운영할 계획입니다. 다만, 이 숫자는 언제든지 늘어날 가능성들이 있습니다. 각 시도마다 1개 소씩 지정을 할 수도 있지만 지금 현재는 권역별 대응들을 하고 있기 때문에 권역별 대응에 맞추어서 지자체와 중수본이 협의해서 이 부분이 이루어지고 있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국회에서 예산과 관련된 부분들이 지원이 되는 것으로 아마 확정이 된 것으로 알고 있고 만들어진 예산들이 각 현재 방역조치들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장에 지원될 것으로 그렇게 예상하고 있습니다. 헬스장 방역조치와 관련되어서도 전반적으로 저희들이 한 번 더 살펴볼 필요가 있다는 그런 차원에서 전반적인 사항들에 대해서 논의를 해서 안내를 해드릴 예정에 있습니다."]

["자영업자나 소상공인분들의 상당히 큰 애로들을 희생으로 하면서 완만하지만 감소를 하고 있는 상황들입니다. 지금 현재로서는 마스크 착용, 손 씻기와 같은 개인위생뿐만 아니라 더 중요한 것은 접촉의 기회를 최소화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부분입니다."]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 [전문가에게 듣는다] “3차 유행 정점 지나”…방역 위험 요소는?
    • 입력 2021-01-07 06:47:39
    • 수정2021-01-07 06:55:49
    뉴스광장 1부
[앵커]

방역 당국이 코로나19 3차 대유행의 정점이 지났다고 진단하면서도 상황을 다시 악화시킬 수 있는 위험 요소 또한 여전히 존재한다고 밝혔습니다.

어떤 요인인지 직접 들어보시죠.

[리포트]

["그간의 선제검사와 국민들께서 참여해주고 계신 거리두기를 통해 느리지만 효과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감염양상을 고려할 때 앞으로의 감소추세는 느리고 완만할 것으로 예상합니다."]

["이번 3차 유행 같은 경우는 워낙 일상생활에서의 감염들이 많기 때문에 특별한 조치를 통해서 어떤 확진자 수를 방역조치라든지 이런 것을 통해서 감소시키는 제한이 있고 국민들의 거리두기에 대한 적극적인 참여 이 부분이 가장 감소세를 반전시키는 데 중요한 요인들이라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감소속도는 상당히 완만하게 감소할 가능성이 높다."]

["장기화된 거리두기에 따른 피로감이 곳곳에서 누적돼있는 상황에서 느린 감소 속도는 우려되는 상황 중 하나입니다. 두 번째 위험 경우는 지금 요양병원 시설에서의 집단감염들... 세 번째는 지금 현재 외국에서 계속해서 변이 바이러스와 관련된 환자들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중요한 요인들이라고 그렇게 판단하고 있습니다."]

[지금 현재는 총 8개 시도에서 감염병 전담요양병원을 지정해서 운영할 계획입니다. 다만, 이 숫자는 언제든지 늘어날 가능성들이 있습니다. 각 시도마다 1개 소씩 지정을 할 수도 있지만 지금 현재는 권역별 대응들을 하고 있기 때문에 권역별 대응에 맞추어서 지자체와 중수본이 협의해서 이 부분이 이루어지고 있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국회에서 예산과 관련된 부분들이 지원이 되는 것으로 아마 확정이 된 것으로 알고 있고 만들어진 예산들이 각 현재 방역조치들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장에 지원될 것으로 그렇게 예상하고 있습니다. 헬스장 방역조치와 관련되어서도 전반적으로 저희들이 한 번 더 살펴볼 필요가 있다는 그런 차원에서 전반적인 사항들에 대해서 논의를 해서 안내를 해드릴 예정에 있습니다."]

["자영업자나 소상공인분들의 상당히 큰 애로들을 희생으로 하면서 완만하지만 감소를 하고 있는 상황들입니다. 지금 현재로서는 마스크 착용, 손 씻기와 같은 개인위생뿐만 아니라 더 중요한 것은 접촉의 기회를 최소화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부분입니다."]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