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콩보안법 시행 반년 만에 ‘최다 검거’…“민주화 탄압” 반발
입력 2021.01.07 (06:58) 수정 2021.01.07 (08:0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홍콩의 범민주 진영 인사 50여 명이 어제 한꺼번에 체포됐습니다.

국가 전복 혐의가 적용된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른바 지난해 홍콩보안법 시행이후 최대 규모입니다.

베이징에서 이랑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홍콩입법회 전 의원인 람척팅이 수갑을 찬 채 경찰에 끌려갑니다.

["홍콩인들이여, 힘내십시오! 홍콩인들이여, 힘내십시오!"]

또 다른 전직 의원 게리 판과 우산혁명을 주도했던 베니 타이 전 홍콩대 교수, 그리고 미국인 존 클랜시 변호사도 체포됐습니다.

이처럼 어제 홍콩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체포된 민주화 관련 인사는 모두 50여 명입니다.

홍콩보안법 시행 이후 최대 규모입니다.

지난해 7월 입법회 선거를 앞두고 야권 단일 후보를 뽑는 예비 경선에 참여한 것에 대해 홍콩보안법상 국가 전복 혐의를 적용한 겁니다.

최대 무기징역까지 처벌이 가능합니다.

[리구이화/홍콩 국가보안처 고위경사 : "홍콩 특별행정구의 법 집행 기능을 심각하게 방해하고 파괴하려 했습니다. 쉽게 말해 행정기관을 제대로 가동하지 못하도록 했습니다."]

중국 정부는 즉각 환영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화춘잉/중국 외교부 대변인 : "중국은 법치국가이자 홍콩은 법치사회입니다. 우리는 홍콩 경찰의 법에 따른 집행을 지지합니다."]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국무장관으로 지명된 토니 블링컨은 "바이든 행정부는 홍콩 시민과 함께 중국의 민주주의 탄압에 반대할 것"이라며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이 2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이번 사태가 미중간 새로운 갈등으로 번지는 것은 아닌지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이랑입니다.

촬영기자:윤재구/영상편집:이현모/그래픽:진수아
  • 홍콩보안법 시행 반년 만에 ‘최다 검거’…“민주화 탄압” 반발
    • 입력 2021-01-07 06:57:59
    • 수정2021-01-07 08:02:55
    뉴스광장 1부
[앵커]

홍콩의 범민주 진영 인사 50여 명이 어제 한꺼번에 체포됐습니다.

국가 전복 혐의가 적용된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른바 지난해 홍콩보안법 시행이후 최대 규모입니다.

베이징에서 이랑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홍콩입법회 전 의원인 람척팅이 수갑을 찬 채 경찰에 끌려갑니다.

["홍콩인들이여, 힘내십시오! 홍콩인들이여, 힘내십시오!"]

또 다른 전직 의원 게리 판과 우산혁명을 주도했던 베니 타이 전 홍콩대 교수, 그리고 미국인 존 클랜시 변호사도 체포됐습니다.

이처럼 어제 홍콩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체포된 민주화 관련 인사는 모두 50여 명입니다.

홍콩보안법 시행 이후 최대 규모입니다.

지난해 7월 입법회 선거를 앞두고 야권 단일 후보를 뽑는 예비 경선에 참여한 것에 대해 홍콩보안법상 국가 전복 혐의를 적용한 겁니다.

최대 무기징역까지 처벌이 가능합니다.

[리구이화/홍콩 국가보안처 고위경사 : "홍콩 특별행정구의 법 집행 기능을 심각하게 방해하고 파괴하려 했습니다. 쉽게 말해 행정기관을 제대로 가동하지 못하도록 했습니다."]

중국 정부는 즉각 환영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화춘잉/중국 외교부 대변인 : "중국은 법치국가이자 홍콩은 법치사회입니다. 우리는 홍콩 경찰의 법에 따른 집행을 지지합니다."]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국무장관으로 지명된 토니 블링컨은 "바이든 행정부는 홍콩 시민과 함께 중국의 민주주의 탄압에 반대할 것"이라며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이 2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이번 사태가 미중간 새로운 갈등으로 번지는 것은 아닌지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이랑입니다.

촬영기자:윤재구/영상편집:이현모/그래픽:진수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