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북 여론조사]④ 지역 집값 상승 원인은?…“투기 세력 개입”
입력 2021.01.07 (07:33) 수정 2021.01.07 (09:18) 뉴스광장(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새해 전북도민 여론조사 결과 순섭니다.

오늘은 네 번째로 전북지역 집값 상승 원인과 정부 부동산정책, 예산, 주식 등 전북 경제 전반에 대해 서승신, 진유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전주의 한 신도심, 지난해 하반기 이 아파트 전용면적 117 제곱미터 거래가가 10억 원을 돌파했다는 뉴스가 이어졌습니다.

3.3제곱미터당 2천3백만 원을 훌쩍 넘어 역대 최고를 기록했습니다.

전북도민들에게 이 같은 집값 상승의 원인을 물어봤습니다.

응답자의 절반이 넘는 57.7퍼센트가 투기 세력의 개입을 꼽았습니다.

이어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 17.5퍼센트, 집값 상승에 대한 불안심리 12.2퍼센트 등 순이었습니다.

주택공급이 부족하다는 의견은 오히려 5.7퍼센트에 불과했습니다.

투기세력의 개입에 대해선 집값 상승 폭이 컸던 전주에서 64.3퍼센트로 가장 많은 응답이 나왔고, 이어 익산, 서남부권 등 순이었습니다.

군산은 49퍼센트로 상대적으로 적었습니다.

주택공급 부족에 대해선 서남부권과 군산에서 그렇다는 응답이 많았습니다.

반면 전주와 동부권에서는 비교적 적었습니다.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선 애초 기대와 달랐던 듯 실망감이 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대체로 잘못하고 있다가 36.5퍼센트로 가장 많았고 매우 잘못함을 포함한 못함이 60.3퍼센트로 잘함 33.4퍼센트보다 갑절가량 많았습니다.

특히 매우 잘못함이 매우 잘함보다 4배 이상 많아 정책 실패에 대한 인식이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못함은 역시 집값 오름세가 가팔랐던 익산과 전주에서 많은 응답이 나왔습니다.

그리고 군산과 서남부권에서는 다소나마 적었습니다.

▼ 전북 타지역 이주 의향 낮아…‘고용·산업 예산 증가 요구 커’

주민등록상 지난해 말 기준 인구 180만 4천여 명을 기록한 전라북도.

지난 9년간 인구 전입보다 전출이 많은 감소세가 이어졌습니다.

전북 대부분 시군이 소멸 위험 지역에 포함된 가운데, 앞으로의 이주 의향에 대해서 물었습니다.

응답자 가운데 84.4%가 3년 이내에 전북을 떠날 의향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다른 지역으로 이주할 의향이 있다고 답한 비율은 14.6%로 나타나 차이를 보였습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이주할 의향이 없다는 의견은 12.2%p 올랐고, 이주할 의향이 있다는 의견은 12.6%p 떨어져, 1년 만에 떠나지 않겠다는 비율이 늘어났습니다.

다만 올해 응답자 가운데 유일하게 학생 직업군에서만 이주할 의향이 있다는 의견 비율이 절반 가까이 나타나, 더 높았습니다.

전북 발전을 위해 예산을 늘려야 하는 분야에 대해서도 물었습니다.

고용 및 노동분야에 대한 예산을 늘려야 한다는 비율이 30.1%로 가장 많았고, 산업 및 경제 분야가 27.3%를 차지했습니다.

이어 농어업 및 농어촌분야가 13.5%, 복지 보건분야 11.5%, 그리고 문화 관광분야, 환경 및 안전분야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 등 일자리 악재를 겪은 군산에서 고용·노동 분야에 대한 예산 증가 의견 비율이 가장 높았습니다.

이른바 '동학 개미 운동'이라 불리며 지난해 우리 증시를 떠받쳤던 개인 투자자.

전북 응답자에게 주식 투자 여부에 대해 물었습니다.

주식 투자를 하지 않는다는 비율이 80.3%로 하고 있다는 답변보다 60.7%p나 더 많았습니다.

상대적으로 경제적인 여유가 있다고 답한 사람일수록 주식 투자를 하고 있다는 비율이 높았습니다.

이번 여론조사는 KBS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6일부터 사흘 동안 전라북도에 거주하는 만 18살 이상 남녀 천 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전화 면접조사로 실시됐으며, 응답률은 19.1%입니다.

표본오차는 무작위 추출을 전제할 경우, 95% 신뢰 수준에서 최대허용 표집오차는 ± 3.1%p입니다.

KBS 뉴스 진유민입니다.

촬영기자:정종배/그래픽:김종훈
  • [전북 여론조사]④ 지역 집값 상승 원인은?…“투기 세력 개입”
    • 입력 2021-01-07 07:33:10
    • 수정2021-01-07 09:18:54
    뉴스광장(전주)
[앵커]

새해 전북도민 여론조사 결과 순섭니다.

오늘은 네 번째로 전북지역 집값 상승 원인과 정부 부동산정책, 예산, 주식 등 전북 경제 전반에 대해 서승신, 진유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전주의 한 신도심, 지난해 하반기 이 아파트 전용면적 117 제곱미터 거래가가 10억 원을 돌파했다는 뉴스가 이어졌습니다.

3.3제곱미터당 2천3백만 원을 훌쩍 넘어 역대 최고를 기록했습니다.

전북도민들에게 이 같은 집값 상승의 원인을 물어봤습니다.

응답자의 절반이 넘는 57.7퍼센트가 투기 세력의 개입을 꼽았습니다.

이어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 17.5퍼센트, 집값 상승에 대한 불안심리 12.2퍼센트 등 순이었습니다.

주택공급이 부족하다는 의견은 오히려 5.7퍼센트에 불과했습니다.

투기세력의 개입에 대해선 집값 상승 폭이 컸던 전주에서 64.3퍼센트로 가장 많은 응답이 나왔고, 이어 익산, 서남부권 등 순이었습니다.

군산은 49퍼센트로 상대적으로 적었습니다.

주택공급 부족에 대해선 서남부권과 군산에서 그렇다는 응답이 많았습니다.

반면 전주와 동부권에서는 비교적 적었습니다.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선 애초 기대와 달랐던 듯 실망감이 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대체로 잘못하고 있다가 36.5퍼센트로 가장 많았고 매우 잘못함을 포함한 못함이 60.3퍼센트로 잘함 33.4퍼센트보다 갑절가량 많았습니다.

특히 매우 잘못함이 매우 잘함보다 4배 이상 많아 정책 실패에 대한 인식이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못함은 역시 집값 오름세가 가팔랐던 익산과 전주에서 많은 응답이 나왔습니다.

그리고 군산과 서남부권에서는 다소나마 적었습니다.

▼ 전북 타지역 이주 의향 낮아…‘고용·산업 예산 증가 요구 커’

주민등록상 지난해 말 기준 인구 180만 4천여 명을 기록한 전라북도.

지난 9년간 인구 전입보다 전출이 많은 감소세가 이어졌습니다.

전북 대부분 시군이 소멸 위험 지역에 포함된 가운데, 앞으로의 이주 의향에 대해서 물었습니다.

응답자 가운데 84.4%가 3년 이내에 전북을 떠날 의향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다른 지역으로 이주할 의향이 있다고 답한 비율은 14.6%로 나타나 차이를 보였습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이주할 의향이 없다는 의견은 12.2%p 올랐고, 이주할 의향이 있다는 의견은 12.6%p 떨어져, 1년 만에 떠나지 않겠다는 비율이 늘어났습니다.

다만 올해 응답자 가운데 유일하게 학생 직업군에서만 이주할 의향이 있다는 의견 비율이 절반 가까이 나타나, 더 높았습니다.

전북 발전을 위해 예산을 늘려야 하는 분야에 대해서도 물었습니다.

고용 및 노동분야에 대한 예산을 늘려야 한다는 비율이 30.1%로 가장 많았고, 산업 및 경제 분야가 27.3%를 차지했습니다.

이어 농어업 및 농어촌분야가 13.5%, 복지 보건분야 11.5%, 그리고 문화 관광분야, 환경 및 안전분야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 등 일자리 악재를 겪은 군산에서 고용·노동 분야에 대한 예산 증가 의견 비율이 가장 높았습니다.

이른바 '동학 개미 운동'이라 불리며 지난해 우리 증시를 떠받쳤던 개인 투자자.

전북 응답자에게 주식 투자 여부에 대해 물었습니다.

주식 투자를 하지 않는다는 비율이 80.3%로 하고 있다는 답변보다 60.7%p나 더 많았습니다.

상대적으로 경제적인 여유가 있다고 답한 사람일수록 주식 투자를 하고 있다는 비율이 높았습니다.

이번 여론조사는 KBS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6일부터 사흘 동안 전라북도에 거주하는 만 18살 이상 남녀 천 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전화 면접조사로 실시됐으며, 응답률은 19.1%입니다.

표본오차는 무작위 추출을 전제할 경우, 95% 신뢰 수준에서 최대허용 표집오차는 ± 3.1%p입니다.

KBS 뉴스 진유민입니다.

촬영기자:정종배/그래픽:김종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