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남도정, 지방소멸 대응…동남권 공동체 기반 마련
입력 2021.01.07 (07:50) 수정 2021.01.07 (09:49) 뉴스광장(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상남도가 지방소멸과 경제 위축, 청년 실업에 대응하는 새해 전략을 발표했습니다.

경남과 부산, 울산을 1시간 생활권으로 묶는 동남권 메가시티로 공동 발전하는 것인데요,

김경수 경남지사는 올해, 3개 시도 연합 정부 출범의 기틀을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천현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상남도가 새해 총력을 다하는 정책은 경남과 부산, 울산을 단일 경제권으로 묶는 동남권 메가시티입니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올해 동남권 3개 시도 집행부와 광역 의회가 포함된 특별 연합 지방정부의 출범 준비를 마칠 예정입니다.

경남 중부권에서 부산, 울산을 1시간 안에 대중교통을 이용해 도착할 수 있도록 하는 광역교통망 구축도 새해 중점 사업입니다.

[김경수/경남지사 : "수도권 집중이 가속화하면서 이제는 각 시도마다 더 이상 시도 단위로는 수도권과 경쟁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뼈저리게 느끼는 것입니다."]

청년 정책으로는 소프트웨어와 정보통신 기반의 국내 대표 첨단 기업을 경남에 유치해 좋은 일자리를 만들고, 지난해 출범한 지역혁신 플랫폼으로 경남의 17개 대학과 산업체를 묶어 한해 400억 원을 투자해 스마트 인재로 키울 계획입니다.

경남을 떠나는 청년은 2016년 한 해 5천여 명, 지난해 만4천 명을 웃돌았습니다.

좋은 일자리로 우수한 인재가 경남에 머물도록 한다는 구상입니다.

[김경수/경남지사 : "그런 IT, 소프트웨어, 스마트 인재들이 얼마나 많이 배출될 수 있느냐 하는 것이 첨단 산업을 발전시킬 수 있는가 없는가를 가늠하는 기준입니다."]

새로운 고민 분야는 기후위기 대응책입니다.

미국과 유럽의 주요 교역국이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있어 경남의 제조업에서도 온실가스 배출을 줄여야 하는 쉽지 않은 과제가 놓였습니다.

KBS 뉴스 천현수입니다.

촬영기자:박장빈
  • 경남도정, 지방소멸 대응…동남권 공동체 기반 마련
    • 입력 2021-01-07 07:50:24
    • 수정2021-01-07 09:49:18
    뉴스광장(창원)
[앵커]

경상남도가 지방소멸과 경제 위축, 청년 실업에 대응하는 새해 전략을 발표했습니다.

경남과 부산, 울산을 1시간 생활권으로 묶는 동남권 메가시티로 공동 발전하는 것인데요,

김경수 경남지사는 올해, 3개 시도 연합 정부 출범의 기틀을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천현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상남도가 새해 총력을 다하는 정책은 경남과 부산, 울산을 단일 경제권으로 묶는 동남권 메가시티입니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올해 동남권 3개 시도 집행부와 광역 의회가 포함된 특별 연합 지방정부의 출범 준비를 마칠 예정입니다.

경남 중부권에서 부산, 울산을 1시간 안에 대중교통을 이용해 도착할 수 있도록 하는 광역교통망 구축도 새해 중점 사업입니다.

[김경수/경남지사 : "수도권 집중이 가속화하면서 이제는 각 시도마다 더 이상 시도 단위로는 수도권과 경쟁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뼈저리게 느끼는 것입니다."]

청년 정책으로는 소프트웨어와 정보통신 기반의 국내 대표 첨단 기업을 경남에 유치해 좋은 일자리를 만들고, 지난해 출범한 지역혁신 플랫폼으로 경남의 17개 대학과 산업체를 묶어 한해 400억 원을 투자해 스마트 인재로 키울 계획입니다.

경남을 떠나는 청년은 2016년 한 해 5천여 명, 지난해 만4천 명을 웃돌았습니다.

좋은 일자리로 우수한 인재가 경남에 머물도록 한다는 구상입니다.

[김경수/경남지사 : "그런 IT, 소프트웨어, 스마트 인재들이 얼마나 많이 배출될 수 있느냐 하는 것이 첨단 산업을 발전시킬 수 있는가 없는가를 가늠하는 기준입니다."]

새로운 고민 분야는 기후위기 대응책입니다.

미국과 유럽의 주요 교역국이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있어 경남의 제조업에서도 온실가스 배출을 줄여야 하는 쉽지 않은 과제가 놓였습니다.

KBS 뉴스 천현수입니다.

촬영기자:박장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