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890억 정부청사 청소 노동자 휴게실 ‘열악’
입력 2021.01.07 (07:53) 수정 2021.01.07 (08:31) 뉴스광장(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 기관들이 입주한 통합청사에서 청소와 경비를 맡은 노동자들이 부족한 휴게 공간으로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공무원들의 업무 공간을 개선하겠다며 890억 원의 예산을 들여 만든 시설이지만 이 건물의 청소·보안을 맡은 노동자들의 근무환경은 그다지 개선된 게 없습니다.

보도에 정민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지방식약청 등 정부 기관 3곳이 입주한 통합청사입니다.

889억 원을 들인 10층 규모 건물로 지난해 6월 준공했습니다.

이곳에서 청소와 경비 등 청사 관리업무를 맡은 노동자들의 휴게실을 찾아가 봤습니다.

지하 3층 주차장. 나란히 붙은 작은 방 2개가 보입니다.

창문이 없어 환기도 안 되는 방에서 여성 청소노동자 11명이 휴식하며 식사도 합니다.

공간이 좁은데다, 근무 장소와 거리가 멀어 일부 노동자는 화장실에서 쉬기도 합니다.

지하 1층 남자 휴게실도 마찬가지.

청사 관리 직원 20명이 함께 사용하기엔 불편합니다.

[정부 통합청사 시설관리 노동자/음성변조 : "제일 불편한 건 휴게공간 자체가 협소한 상황이고 여건도 그렇고 지원되는 것도 없는 상황이고 그렇습니다. 노동이란 게 사람이 쉬어가면서 노동을 해야 하는 거니까 저희가 기계가 아닌 이상…."]

탈의실도 마땅치 않습니다.

옷을 갈아입을 공간이 없어 기계실과 탁구장으로 활용하던 공간에 보시는 것처럼 사물함을 두고 탈의실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청소 관리 노동자는 수개월 전부터 쉴 권리를 보장해 달라고 요구했지만,달라진 건 없습니다.

[김세환/공공연대노조 캠코부산통합청사분회 : "한정된 공간에서 스무 명 이상 되는 인원들이 거기서는 도저히 생활할 수 없기 때문에 저희는 회사에서 좀 더 적극적으로 저희 휴게공간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답을 내려주셨으면…."]

통합 청사를 운영하고 있는 한국자산관리공사의 자회사 측은 휴게 시설이 열악한 데 공감하며, 예산 확보 등 개선 방안을 찾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민규입니다.

촬영기자:장준영
  • 890억 정부청사 청소 노동자 휴게실 ‘열악’
    • 입력 2021-01-07 07:53:57
    • 수정2021-01-07 08:31:34
    뉴스광장(부산)
[앵커]

정부 기관들이 입주한 통합청사에서 청소와 경비를 맡은 노동자들이 부족한 휴게 공간으로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공무원들의 업무 공간을 개선하겠다며 890억 원의 예산을 들여 만든 시설이지만 이 건물의 청소·보안을 맡은 노동자들의 근무환경은 그다지 개선된 게 없습니다.

보도에 정민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지방식약청 등 정부 기관 3곳이 입주한 통합청사입니다.

889억 원을 들인 10층 규모 건물로 지난해 6월 준공했습니다.

이곳에서 청소와 경비 등 청사 관리업무를 맡은 노동자들의 휴게실을 찾아가 봤습니다.

지하 3층 주차장. 나란히 붙은 작은 방 2개가 보입니다.

창문이 없어 환기도 안 되는 방에서 여성 청소노동자 11명이 휴식하며 식사도 합니다.

공간이 좁은데다, 근무 장소와 거리가 멀어 일부 노동자는 화장실에서 쉬기도 합니다.

지하 1층 남자 휴게실도 마찬가지.

청사 관리 직원 20명이 함께 사용하기엔 불편합니다.

[정부 통합청사 시설관리 노동자/음성변조 : "제일 불편한 건 휴게공간 자체가 협소한 상황이고 여건도 그렇고 지원되는 것도 없는 상황이고 그렇습니다. 노동이란 게 사람이 쉬어가면서 노동을 해야 하는 거니까 저희가 기계가 아닌 이상…."]

탈의실도 마땅치 않습니다.

옷을 갈아입을 공간이 없어 기계실과 탁구장으로 활용하던 공간에 보시는 것처럼 사물함을 두고 탈의실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청소 관리 노동자는 수개월 전부터 쉴 권리를 보장해 달라고 요구했지만,달라진 건 없습니다.

[김세환/공공연대노조 캠코부산통합청사분회 : "한정된 공간에서 스무 명 이상 되는 인원들이 거기서는 도저히 생활할 수 없기 때문에 저희는 회사에서 좀 더 적극적으로 저희 휴게공간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답을 내려주셨으면…."]

통합 청사를 운영하고 있는 한국자산관리공사의 자회사 측은 휴게 시설이 열악한 데 공감하며, 예산 확보 등 개선 방안을 찾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민규입니다.

촬영기자:장준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