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봉창 의사 의거 89주년 기념식 8일 효창공원서 거행
입력 2021.01.07 (08:34) 수정 2021.01.07 (09:02) 정치
일제강점기 때 일왕에게 수류탄을 던졌다가 처형당한 이봉창(1901∼1932) 의사의 의거 89주년 기념식이 내일 서울 용산구 효창공원 삼의사 묘역에서 열린다고 국가보훈처가 밝혔습니다.

기념식은 이봉창의사기념사업회 주관으로 진행되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외부인사 초청 없이 기념사업회 관계자만 참석합니다.

서울 출생인 이 의사는 1931년 항일 독립운동 중심지인 중국 상하이 임시정부를 찾아가 한인애국단의 김구 단장을 만났습니다.

이후 1년간 일왕 폭살 계획을 세운 뒤 1932년 1월 8일 일본 도쿄에서 일왕 히로히토에게 폭탄을 투척했습니다.

당시 계획은 실패했지만, 조국의 독립 의지를 만천하에 알리고 침체했던 항일운동을 되살리는 도화선이 됐습니다.

현장에서 체포된 이 의사는 같은 해 9월 30일 일본 도쿄법원에서 사형을 선고받고, 10월 10일 이치가야 형무소에서 순국했습니다.

이 의사의 유해는 1946년 김구 선생에 의해 국내로 봉환돼 효창공원 삼의사 묘역에 안장됐습니다.

정부는 1962년 이 의사에게 건국훈장 대통령장을 추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봉창 의사 의거 89주년 기념식 8일 효창공원서 거행
    • 입력 2021-01-07 08:34:49
    • 수정2021-01-07 09:02:17
    정치
일제강점기 때 일왕에게 수류탄을 던졌다가 처형당한 이봉창(1901∼1932) 의사의 의거 89주년 기념식이 내일 서울 용산구 효창공원 삼의사 묘역에서 열린다고 국가보훈처가 밝혔습니다.

기념식은 이봉창의사기념사업회 주관으로 진행되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외부인사 초청 없이 기념사업회 관계자만 참석합니다.

서울 출생인 이 의사는 1931년 항일 독립운동 중심지인 중국 상하이 임시정부를 찾아가 한인애국단의 김구 단장을 만났습니다.

이후 1년간 일왕 폭살 계획을 세운 뒤 1932년 1월 8일 일본 도쿄에서 일왕 히로히토에게 폭탄을 투척했습니다.

당시 계획은 실패했지만, 조국의 독립 의지를 만천하에 알리고 침체했던 항일운동을 되살리는 도화선이 됐습니다.

현장에서 체포된 이 의사는 같은 해 9월 30일 일본 도쿄법원에서 사형을 선고받고, 10월 10일 이치가야 형무소에서 순국했습니다.

이 의사의 유해는 1946년 김구 선생에 의해 국내로 봉환돼 효창공원 삼의사 묘역에 안장됐습니다.

정부는 1962년 이 의사에게 건국훈장 대통령장을 추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