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맨시티, 맨유 잡고 4년 연속 리그컵 결승행…토트넘과 격돌
입력 2021.01.07 (08:39) 연합뉴스
손흥민(29)이 뛰는 토트넘의 잉글랜드 축구 리그컵(카라바오컵) 결승 상대가 맨체스터 시티(맨시티)로 결정됐다.

맨시티는 7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2020-2021 카라바오컵 준결승전에서 존 스톤스와 페르난지뉴의 연속 골에 힘입어 '지역 라이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를 2-0으로 제압했다.

2017-2018시즌부터 최근 3년 연속 리그컵 우승을 차지했던 맨시티는 올해도 결승에 올라 대회 4연패에 도전한다.

맨시티는 전날 2부리그 팀 브렌트퍼드를 2-0으로 꺾고 결승에 선착한 토트넘과 4월 26일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트로피를 다툰다.

맨시티가 결승전에서 승리하면 리버풀과 역대 최다 타이에 해당하는 통산 8번째 우승을 달성하고, 토트넘이 이기면 2007-2008시즌 이후 13년 만이자 통산 5번째 리그컵 정상에 오른다.

맨시티의 4년 연속 결승 진출을 이끈 페프 과르디올라 감독은 첼시, 맨유에 이어 토트넘에서도 리그컵 정상 등극을 꿈꾸는 조제 모리뉴 감독과 결승에서 지략 대결을 펼치게 됐다.

반면 2016-2017시즌 우승팀인 맨유는 지난 시즌에 이어 4강에서 맨시티에 발목을 잡혀 탈락했다.

맨유는 지난 시즌 카라바오컵과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모두 준결승에서 미끄러진 데 이어 이번 대회까지 1년 새 4개 대회에서 '4강 징크스'에 시달렸다.

전반 0-0으로 팽팽했던 '맨체스터 더비'의 균형은 후반 5분 깨졌다.

왼쪽 측면에서 필 포든이 차올린 프리킥이 골 지역 안에서 살짝 바운드돼 흘렀고, 스톤스가 밀어 넣어 결승 골을 터뜨렸다.

맨유가 반격하지 못한 가운데 맨시티는 후반 38분 페르난지뉴의 추가 골이 터지며 승기를 잡았다.

페널티 지역 안에서 맨유 선수가 헤딩으로 빼내려던 공을 페르난지뉴가 페널티 아크 왼쪽에서 오른발 발리슛으로 연결, 골 그물을 흔들었다.

맨유는 이날 맨시티보다 하나 적은 11개의 슈팅을 날렸으나 유효 슈팅이 2개에 그쳤고 끝내 한 골을 뽑아내지 못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맨시티, 맨유 잡고 4년 연속 리그컵 결승행…토트넘과 격돌
    • 입력 2021-01-07 08:39:49
    연합뉴스
손흥민(29)이 뛰는 토트넘의 잉글랜드 축구 리그컵(카라바오컵) 결승 상대가 맨체스터 시티(맨시티)로 결정됐다.

맨시티는 7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2020-2021 카라바오컵 준결승전에서 존 스톤스와 페르난지뉴의 연속 골에 힘입어 '지역 라이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를 2-0으로 제압했다.

2017-2018시즌부터 최근 3년 연속 리그컵 우승을 차지했던 맨시티는 올해도 결승에 올라 대회 4연패에 도전한다.

맨시티는 전날 2부리그 팀 브렌트퍼드를 2-0으로 꺾고 결승에 선착한 토트넘과 4월 26일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트로피를 다툰다.

맨시티가 결승전에서 승리하면 리버풀과 역대 최다 타이에 해당하는 통산 8번째 우승을 달성하고, 토트넘이 이기면 2007-2008시즌 이후 13년 만이자 통산 5번째 리그컵 정상에 오른다.

맨시티의 4년 연속 결승 진출을 이끈 페프 과르디올라 감독은 첼시, 맨유에 이어 토트넘에서도 리그컵 정상 등극을 꿈꾸는 조제 모리뉴 감독과 결승에서 지략 대결을 펼치게 됐다.

반면 2016-2017시즌 우승팀인 맨유는 지난 시즌에 이어 4강에서 맨시티에 발목을 잡혀 탈락했다.

맨유는 지난 시즌 카라바오컵과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모두 준결승에서 미끄러진 데 이어 이번 대회까지 1년 새 4개 대회에서 '4강 징크스'에 시달렸다.

전반 0-0으로 팽팽했던 '맨체스터 더비'의 균형은 후반 5분 깨졌다.

왼쪽 측면에서 필 포든이 차올린 프리킥이 골 지역 안에서 살짝 바운드돼 흘렀고, 스톤스가 밀어 넣어 결승 골을 터뜨렸다.

맨유가 반격하지 못한 가운데 맨시티는 후반 38분 페르난지뉴의 추가 골이 터지며 승기를 잡았다.

페널티 지역 안에서 맨유 선수가 헤딩으로 빼내려던 공을 페르난지뉴가 페널티 아크 왼쪽에서 오른발 발리슛으로 연결, 골 그물을 흔들었다.

맨유는 이날 맨시티보다 하나 적은 11개의 슈팅을 날렸으나 유효 슈팅이 2개에 그쳤고 끝내 한 골을 뽑아내지 못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