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파에도 무료급식소 긴 줄…취약계층 대책 절실
입력 2021.01.07 (10:06) 수정 2021.01.07 (10:44) 930뉴스(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 19 확산으로 무료급식소가 잇따라 문을 닫으면서 그나마 운영되는 무료급식소에 평소보다 두세 배 많은 인파가 몰리고 있습니다.

혹독한 한파 속에 날마다 긴 줄이 이어지고 있는데, 코로나에 한파까지 이중고를 겪는 취약계층을 위한 대책이 절실해 보입니다.

윤희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구의 한 무료급식소 앞.

매서운 한파 속에 간편식을 배부받기 위한 줄이 길게 늘어서 있습니다.

인원이 하루 120명으로 제한돼있다 보니 강추위에 몇 시간씩 기다리기 일쑤입니다.

[무료급식소 이용자 : "줄이 많아서 (간편식이 다) 못 돌아가요. 떨어지고 없는데 누가 줍니까. 일찍 와야 되죠. 늦게 오면 없어요."]

코로나 확산세에 대구 지역 무료급식소 48곳 중 절반 가까이가 문을 닫으면서 문을 연 무료급식소에 사람들이 몰리고 있습니다.

영하의 강추위 속 이렇게 긴 대기 행렬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건강 위협은 물론, 코로나 감염 우려까지 높아지고 있습니다.

대안으로 도시락 배달 등을 늘리고 있지만 후원이 줄어들고 지자체가 지원하는 예산도 턱없이 부족합니다.

[이재선/무료급식소장 : "후원금이 많이 줄었죠. 바깥에서 모두 다 경제가 어렵다 보니까. 수량이 모자라서 못 드리는 경우도 있고 하니까 마음 아프죠."]

[은재식/우리복지시민연합 사무처장 : "1차 유행을 겪고 일 년을 지나면서 새로운 무료급식 시스템을 만들어 냈어야 되지 않느냐…."]

코로나에 한파까지 갈 곳 없는 취약계층이 어느 때보다 힘겨운 겨울을 보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희정입니다.

촬영기자:백재민
  • 한파에도 무료급식소 긴 줄…취약계층 대책 절실
    • 입력 2021-01-07 10:06:35
    • 수정2021-01-07 10:44:33
    930뉴스(대구)
[앵커]

코로나 19 확산으로 무료급식소가 잇따라 문을 닫으면서 그나마 운영되는 무료급식소에 평소보다 두세 배 많은 인파가 몰리고 있습니다.

혹독한 한파 속에 날마다 긴 줄이 이어지고 있는데, 코로나에 한파까지 이중고를 겪는 취약계층을 위한 대책이 절실해 보입니다.

윤희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구의 한 무료급식소 앞.

매서운 한파 속에 간편식을 배부받기 위한 줄이 길게 늘어서 있습니다.

인원이 하루 120명으로 제한돼있다 보니 강추위에 몇 시간씩 기다리기 일쑤입니다.

[무료급식소 이용자 : "줄이 많아서 (간편식이 다) 못 돌아가요. 떨어지고 없는데 누가 줍니까. 일찍 와야 되죠. 늦게 오면 없어요."]

코로나 확산세에 대구 지역 무료급식소 48곳 중 절반 가까이가 문을 닫으면서 문을 연 무료급식소에 사람들이 몰리고 있습니다.

영하의 강추위 속 이렇게 긴 대기 행렬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건강 위협은 물론, 코로나 감염 우려까지 높아지고 있습니다.

대안으로 도시락 배달 등을 늘리고 있지만 후원이 줄어들고 지자체가 지원하는 예산도 턱없이 부족합니다.

[이재선/무료급식소장 : "후원금이 많이 줄었죠. 바깥에서 모두 다 경제가 어렵다 보니까. 수량이 모자라서 못 드리는 경우도 있고 하니까 마음 아프죠."]

[은재식/우리복지시민연합 사무처장 : "1차 유행을 겪고 일 년을 지나면서 새로운 무료급식 시스템을 만들어 냈어야 되지 않느냐…."]

코로나에 한파까지 갈 곳 없는 취약계층이 어느 때보다 힘겨운 겨울을 보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희정입니다.

촬영기자:백재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