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천 대설경보 발효…한파 속 폭설 ‘빙판길’ 주의
입력 2021.01.07 (10:07) 수정 2021.01.07 (11:04) 930뉴스(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밤 사이 대전과 세종, 충남지역에도 많은 눈이 내렸는데, 출근길 곳곳에서 혼잡이 빚어졌습니다.

현재는 서천에만 대설경보가 내려진 상황입니다.

낮 기온도 영하권에 머물러 체감온도는 더 떨어지겠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홍정표 기자! 지금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지금은 눈발이 많이 약해진 상탭니다.

밤 사이 앞이 잘 보이지 않을 정도로 폭설이 쏟아진 곳도 많았는데요.

오늘 새벽 2시 30분쯤엔 세종과 서산, 당진, 공주, 논산 등 충남 12개 시.군에 대설경보가 내려지기도 했습니다.

현재는 서천에만 대설경보가 발효 중이고, 나머지 지역은 오전 6시부터 대설 특보가 점차적으로 해제됐습니다.

9시를 기준으로 쌓인 눈의 양은 세종 전의가 14.8cm로 가장 많고, 청양 13.4, 논산 12.1, 서천 9.9, 보령 8.9 cm 등 대부분 10cm 안팎으로 쌓였습니다.

이처럼 많은 눈이 내린데다 오늘 아침 대부분 지역이 영하 10도 아래로 기온이 내려가면서 출근길이 빙판길로 변했습니다.

충남에서만 17건의 경미한 넘어짐 또는 접촉 사고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그럼 현재 대전지역 주요 지하도에 설치된 CCTV 화면 살펴보겠습니다.

만년지하차도 내리막길에서 차량들이 서행하고 있고요,

동산지하차도, 진입한 차량들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노은지하차도 세종 방향은 차량들이 몰리면서 지.정체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도로가 미끄럽고 눈이 쌓여 차량들이 서행하면서 출근길 곳곳에서 혼잡은 빚어졌지만, 주요 도로의 경우 제설작업이 이뤄져 큰 사고는 없었습니다.

충남에서는 논산 물안재와 황룡재 고개 계룡 밀목재 고개가 쌓인 눈 때문에 통제 중이며 서해 여객선 7개 항로가 통제됐고 선박 2천 116척이 항포구로 피항했습니다.

오늘 낮 기온도 영하 11도에서 영하 7도로 영하권에 머물겠고, 서해안에서는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 떨어지겠습니다.

이번 눈은 모레까지 충남 서해안 지역은 5에서 20cm, 내륙은 3에서 10cm가량 더 내리겠고, 내일 아침 최저기온이 오늘보다 5도에서 7도 가량 떨어져 한파가 절정에 이르겠습니다.

지금까지 KBS 뉴스 홍정표입니다.
  • 서천 대설경보 발효…한파 속 폭설 ‘빙판길’ 주의
    • 입력 2021-01-07 10:07:36
    • 수정2021-01-07 11:04:54
    930뉴스(대전)
[앵커]

밤 사이 대전과 세종, 충남지역에도 많은 눈이 내렸는데, 출근길 곳곳에서 혼잡이 빚어졌습니다.

현재는 서천에만 대설경보가 내려진 상황입니다.

낮 기온도 영하권에 머물러 체감온도는 더 떨어지겠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홍정표 기자! 지금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지금은 눈발이 많이 약해진 상탭니다.

밤 사이 앞이 잘 보이지 않을 정도로 폭설이 쏟아진 곳도 많았는데요.

오늘 새벽 2시 30분쯤엔 세종과 서산, 당진, 공주, 논산 등 충남 12개 시.군에 대설경보가 내려지기도 했습니다.

현재는 서천에만 대설경보가 발효 중이고, 나머지 지역은 오전 6시부터 대설 특보가 점차적으로 해제됐습니다.

9시를 기준으로 쌓인 눈의 양은 세종 전의가 14.8cm로 가장 많고, 청양 13.4, 논산 12.1, 서천 9.9, 보령 8.9 cm 등 대부분 10cm 안팎으로 쌓였습니다.

이처럼 많은 눈이 내린데다 오늘 아침 대부분 지역이 영하 10도 아래로 기온이 내려가면서 출근길이 빙판길로 변했습니다.

충남에서만 17건의 경미한 넘어짐 또는 접촉 사고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그럼 현재 대전지역 주요 지하도에 설치된 CCTV 화면 살펴보겠습니다.

만년지하차도 내리막길에서 차량들이 서행하고 있고요,

동산지하차도, 진입한 차량들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노은지하차도 세종 방향은 차량들이 몰리면서 지.정체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도로가 미끄럽고 눈이 쌓여 차량들이 서행하면서 출근길 곳곳에서 혼잡은 빚어졌지만, 주요 도로의 경우 제설작업이 이뤄져 큰 사고는 없었습니다.

충남에서는 논산 물안재와 황룡재 고개 계룡 밀목재 고개가 쌓인 눈 때문에 통제 중이며 서해 여객선 7개 항로가 통제됐고 선박 2천 116척이 항포구로 피항했습니다.

오늘 낮 기온도 영하 11도에서 영하 7도로 영하권에 머물겠고, 서해안에서는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 떨어지겠습니다.

이번 눈은 모레까지 충남 서해안 지역은 5에서 20cm, 내륙은 3에서 10cm가량 더 내리겠고, 내일 아침 최저기온이 오늘보다 5도에서 7도 가량 떨어져 한파가 절정에 이르겠습니다.

지금까지 KBS 뉴스 홍정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