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광주광역시 금은방 털이범 긴급 체포…현직 경찰관이 범행
입력 2021.01.07 (10:44) 수정 2021.01.07 (11:01) 사회
지난달 광주광역시에서 발생한 금은방 금품 절도사건의 용의자는 현직 경찰관으로 드러났습니다.

광주남부경찰서는 광주서부경찰서 소속 A 경위를 특수 절도 혐의로 어젯밤(6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건 발생 20일 만입니다.

A 경위는 지난달 18일 새벽 4시쯤 광주 남구 월산동의 한 금은방에 유리창을 깨고 침입해 2천5백만 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조사 결과 A 경위는 범행에 쓰인 차량 번호판을 가리는 등 범행을 치밀하게 준비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광주광역시 금은방 털이범 긴급 체포…현직 경찰관이 범행
    • 입력 2021-01-07 10:44:42
    • 수정2021-01-07 11:01:11
    사회
지난달 광주광역시에서 발생한 금은방 금품 절도사건의 용의자는 현직 경찰관으로 드러났습니다.

광주남부경찰서는 광주서부경찰서 소속 A 경위를 특수 절도 혐의로 어젯밤(6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건 발생 20일 만입니다.

A 경위는 지난달 18일 새벽 4시쯤 광주 남구 월산동의 한 금은방에 유리창을 깨고 침입해 2천5백만 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조사 결과 A 경위는 범행에 쓰인 차량 번호판을 가리는 등 범행을 치밀하게 준비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