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이란 한국대사관, 억류선원 면담…“신변 안전 확인”
입력 2021.01.07 (11:07) 수정 2021.01.07 (11:08) 정치
주이란 한국대사관이 이란 남부 항구도시 반다르아바스에 억류 중인 한국 선박 선원들의 안전을 직접 확인했습니다.

외교부는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 급파된 주이란 한국대사관 직원 3명이 전날 반다르아바스항에 억류 중인 ‘한국케미호’ 한국 선원 1명을 대표로 만나 영사 접견을 시작했다고 전했습니다.

대사관 직원은 이번 면담 등을 통해 한국인 5명을 포함해 전체 선원 20명의 신변 안전을 확인했습니다.

외교 소식통은 “기본적으로 해당 선박 선원들의 건강과 안전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선원들 의견을 들으면서 필요한 영사 도움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주 이란 한국대사관은 향후 억류 선원과 추가 면담을 하면서 이란 지방 정부와 사법 기관, 항만 담당 기관 등과도 접촉해 억류 문제의 조속한 해결에 나설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억류 선원들이 국내에 있는 가족과 국제전화를 할 수 있도록 주선할 방침입니다.

한편 한국 선박과 선원들의 조기 석방을 협상할 정부 대표단도 곧 테헤란에 도착합니다. 고경석 외교부 아프리카중동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대표단은 오늘 새벽 인천공항을 출발했고, 카타르 도하를 경유해 이란 현지 시간으로 오전 11시쯤(한국시간 오후 4시 30분쯤) 테헤란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주이란 한국대사관, 억류선원 면담…“신변 안전 확인”
    • 입력 2021-01-07 11:07:34
    • 수정2021-01-07 11:08:08
    정치
주이란 한국대사관이 이란 남부 항구도시 반다르아바스에 억류 중인 한국 선박 선원들의 안전을 직접 확인했습니다.

외교부는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 급파된 주이란 한국대사관 직원 3명이 전날 반다르아바스항에 억류 중인 ‘한국케미호’ 한국 선원 1명을 대표로 만나 영사 접견을 시작했다고 전했습니다.

대사관 직원은 이번 면담 등을 통해 한국인 5명을 포함해 전체 선원 20명의 신변 안전을 확인했습니다.

외교 소식통은 “기본적으로 해당 선박 선원들의 건강과 안전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선원들 의견을 들으면서 필요한 영사 도움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주 이란 한국대사관은 향후 억류 선원과 추가 면담을 하면서 이란 지방 정부와 사법 기관, 항만 담당 기관 등과도 접촉해 억류 문제의 조속한 해결에 나설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억류 선원들이 국내에 있는 가족과 국제전화를 할 수 있도록 주선할 방침입니다.

한편 한국 선박과 선원들의 조기 석방을 협상할 정부 대표단도 곧 테헤란에 도착합니다. 고경석 외교부 아프리카중동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대표단은 오늘 새벽 인천공항을 출발했고, 카타르 도하를 경유해 이란 현지 시간으로 오전 11시쯤(한국시간 오후 4시 30분쯤) 테헤란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