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창룡 청장, ‘정인이 사건’ 거듭 사과…“아동학대 대응체계 전면 쇄신”
입력 2021.01.07 (12:02) 수정 2021.01.07 (12:46) 정치
김창룡 경찰청장이 오늘(7일) 국회에 출석해 ‘정인이 사건’과 관련해 “초동수사와 수사과정에서 미흡했던 부분에 대해 경찰 최고 책임자로서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며 송구하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김 청장은 오늘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긴급 현안질의에 출석해 16개월 입양아 정인이 사망사건에 대해 보고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청장은 “엄정하고 철저한 진상조사를 바탕으로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고 경찰의 아동학대 대응체계를 전면적으로 쇄신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청장은 앞으로 사회적 약자 관련 사건에 대해선 경찰청장에 즉시 보고하고, 아동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반복신고가 이뤄지는 경우 면밀하게 모니터링을 하는 체계를 구축하도록 하겠다고 했습니다.

또, 경찰청에 아동학대전담부서를 신설하고 국가수사본부와 자치경찰의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등 유기적인 업무 체계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아동학대 의심사건에서 학대 혐의자의 알코올 중독 여부와 피해 아동의 진료기록을 확인하는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수사에 있어서 전문성을 키워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인이 사건’ 관련해서도 사건 관계자에 대해 엄정하고 철저한 진상조사를 바탕으로 책임 있는 조처를 하겠다고 재차 약속했습니다.

오늘 긴급 현안질의에는 김 청장 외에 이재영 행정안전부 차관도 참석해 ‘정인이 사건’과 관련한 여야의 질문에 답하고 있습니다.

한편, 행안위는 오늘 긴급 현안질의에 앞서 형사소송법 개정안 후속법안인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전자정부법 개정안, 의무경찰대 설치 및 운영법 개정안 등을 소위를 거쳐 전체회의에서 의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창룡 청장, ‘정인이 사건’ 거듭 사과…“아동학대 대응체계 전면 쇄신”
    • 입력 2021-01-07 12:02:10
    • 수정2021-01-07 12:46:32
    정치
김창룡 경찰청장이 오늘(7일) 국회에 출석해 ‘정인이 사건’과 관련해 “초동수사와 수사과정에서 미흡했던 부분에 대해 경찰 최고 책임자로서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며 송구하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김 청장은 오늘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긴급 현안질의에 출석해 16개월 입양아 정인이 사망사건에 대해 보고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청장은 “엄정하고 철저한 진상조사를 바탕으로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고 경찰의 아동학대 대응체계를 전면적으로 쇄신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청장은 앞으로 사회적 약자 관련 사건에 대해선 경찰청장에 즉시 보고하고, 아동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반복신고가 이뤄지는 경우 면밀하게 모니터링을 하는 체계를 구축하도록 하겠다고 했습니다.

또, 경찰청에 아동학대전담부서를 신설하고 국가수사본부와 자치경찰의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등 유기적인 업무 체계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아동학대 의심사건에서 학대 혐의자의 알코올 중독 여부와 피해 아동의 진료기록을 확인하는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수사에 있어서 전문성을 키워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인이 사건’ 관련해서도 사건 관계자에 대해 엄정하고 철저한 진상조사를 바탕으로 책임 있는 조처를 하겠다고 재차 약속했습니다.

오늘 긴급 현안질의에는 김 청장 외에 이재영 행정안전부 차관도 참석해 ‘정인이 사건’과 관련한 여야의 질문에 답하고 있습니다.

한편, 행안위는 오늘 긴급 현안질의에 앞서 형사소송법 개정안 후속법안인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전자정부법 개정안, 의무경찰대 설치 및 운영법 개정안 등을 소위를 거쳐 전체회의에서 의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