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멈출 줄 모르는 코로나19의 기세
입력 2021.01.07 (12:47) 수정 2021.01.07 (12:5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됐지만 코로나19의 확산세는 꺾이지 않고 오히려 가속이 붙고 있는 상황입니다.

[리포트]

미국의 뉴저지주의 간호사가 두 번째 백신을 맞습니다.

주사를 두 번 맞아 완벽히 백신 접종을 끝낸 겁니다.

하지만 미국인 대다수가 아직 첫 번째 주사도 맞지 못한 상태입니다.

[페이나/플로리다주 주민 : "우리는 노인입니다. 백신을 접종해 주세요."]

백신 접종이 당초 예상보다 느리게 진행되고 있고 그 틈을 타 코로나19는 더 무섭게 확산하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카운티에서는 6초마다 한 명씩 감염되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캘리포니아주의 의료 시스템이 붕괴 직전입니다.

[바잉튼/세인트 프랜시스 병원 간호사 : "우리는 고 유량 산소 장치가 필요한데요. 다른 환자들이 최근 숨지는 바람에 꾸려나가고 있습니다."]

잔인하지만 누군가가 사망해야만 좀 덜 심한 중환자들이 그나마 필요한 의료장비를 이용할 수 있는 상황입니다.

미국에서는 코로나19로 33초에 한 명이 숨지고 있습니다.
  • 美, 멈출 줄 모르는 코로나19의 기세
    • 입력 2021-01-07 12:47:22
    • 수정2021-01-07 12:51:58
    뉴스 12
[앵커]

미국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됐지만 코로나19의 확산세는 꺾이지 않고 오히려 가속이 붙고 있는 상황입니다.

[리포트]

미국의 뉴저지주의 간호사가 두 번째 백신을 맞습니다.

주사를 두 번 맞아 완벽히 백신 접종을 끝낸 겁니다.

하지만 미국인 대다수가 아직 첫 번째 주사도 맞지 못한 상태입니다.

[페이나/플로리다주 주민 : "우리는 노인입니다. 백신을 접종해 주세요."]

백신 접종이 당초 예상보다 느리게 진행되고 있고 그 틈을 타 코로나19는 더 무섭게 확산하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카운티에서는 6초마다 한 명씩 감염되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캘리포니아주의 의료 시스템이 붕괴 직전입니다.

[바잉튼/세인트 프랜시스 병원 간호사 : "우리는 고 유량 산소 장치가 필요한데요. 다른 환자들이 최근 숨지는 바람에 꾸려나가고 있습니다."]

잔인하지만 누군가가 사망해야만 좀 덜 심한 중환자들이 그나마 필요한 의료장비를 이용할 수 있는 상황입니다.

미국에서는 코로나19로 33초에 한 명이 숨지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