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베이징 둘러싼 허베이성 코로나 급증세…베이징 비상
입력 2021.01.07 (12:50) 수정 2021.01.07 (13:37) 국제
중국 수도 베이징(北京)과 인접한 허베이(河北)성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심해지자 베이징으로의 질병 유입을 막기 위한 통제가 강화되고 있습니다.

7일 중국 허베이성 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에 따르면 허베이성에서는 전날 하루 스자좡(石家莊·50명)과 싱타이(邢臺·1명)에서 51명의 지역사회 확진자가 보고됐습니다.

무증상감염자도 스자좡(67명)과 싱타이(2명)에서 69명 나오는 등, 6일 하루 지역사회 확진자 및 무증상감염자가 120명 늘어났습니다.

이는 전날 63명의 약 2배로, 올해 들어 중국의 지역사회 신규 감염자가 세 자릿수를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베이징을 둘러싸고 이쓴ㄴ 허베이성에서 확산세가 이어지자 베이징에는 비상이 걸렸습니다.

차이치(蔡奇) 베이징시 당서기가 '베이징 안전 확보'를 주문한 데 이어 톈웨이(田偉) 베이징 선전부 대외신문처장은 전날 "중·고위험 지역에서 베이징으로 들어오는 사람을 엄격히 통제하겠다"고 다시 밝혔습니다.

스자좡에서 출발하는 기차와 시외버스 운행은 잠정 중단됐으며, 스자좡에서 베이징 등 다른 지역으로 연결되는 고속도로들도 통제됐습니다.

베이징 당국은 자국 내 다른 도시로 들어온 입국자에 대해 3주간 베이징에 들어오지 못하게 하고, 격리 기간도 늘렸습니다.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는 유전자 분석 결과 이번 코로나19가 러시아에서 발견된 유형과 비슷하다면서, 정확한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글로벌타임스 캡처]
  • 中 베이징 둘러싼 허베이성 코로나 급증세…베이징 비상
    • 입력 2021-01-07 12:50:54
    • 수정2021-01-07 13:37:21
    국제
중국 수도 베이징(北京)과 인접한 허베이(河北)성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심해지자 베이징으로의 질병 유입을 막기 위한 통제가 강화되고 있습니다.

7일 중국 허베이성 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에 따르면 허베이성에서는 전날 하루 스자좡(石家莊·50명)과 싱타이(邢臺·1명)에서 51명의 지역사회 확진자가 보고됐습니다.

무증상감염자도 스자좡(67명)과 싱타이(2명)에서 69명 나오는 등, 6일 하루 지역사회 확진자 및 무증상감염자가 120명 늘어났습니다.

이는 전날 63명의 약 2배로, 올해 들어 중국의 지역사회 신규 감염자가 세 자릿수를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베이징을 둘러싸고 이쓴ㄴ 허베이성에서 확산세가 이어지자 베이징에는 비상이 걸렸습니다.

차이치(蔡奇) 베이징시 당서기가 '베이징 안전 확보'를 주문한 데 이어 톈웨이(田偉) 베이징 선전부 대외신문처장은 전날 "중·고위험 지역에서 베이징으로 들어오는 사람을 엄격히 통제하겠다"고 다시 밝혔습니다.

스자좡에서 출발하는 기차와 시외버스 운행은 잠정 중단됐으며, 스자좡에서 베이징 등 다른 지역으로 연결되는 고속도로들도 통제됐습니다.

베이징 당국은 자국 내 다른 도시로 들어온 입국자에 대해 3주간 베이징에 들어오지 못하게 하고, 격리 기간도 늘렸습니다.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는 유전자 분석 결과 이번 코로나19가 러시아에서 발견된 유형과 비슷하다면서, 정확한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글로벌타임스 캡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