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수부·농식품부 장관, 설 농수산물 선물 가액 상향 권익위에 요청
입력 2021.01.07 (14:02) 수정 2021.01.07 (14:12) 경제
해양수산부 문성혁 장관과 농림축산식품부 김현수 장관은 오늘(7일) 국민권익위원회 전현희 위원장과 면담을 갖고 올해 설 명절 농수산물 선물 가액을 10만 원에서 20만 원으로 상향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문 장관과 김 장관은 오늘(7일) 서울정부청사에서 가진 면담에서 지난해 유례없는 재해와 코로나 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수산업계를 위해 올해 설 명절에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에 따른 '농수산물과 농수산가공품 선물 상한액'을 한시적으로 올려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실제로 지난해 홍수 등으로 농업재해 피해 복구에 든 비용은 모두 5천7백억여 원으로, 지난 5년(1천4백억여 원) 평균 피해 복구비의 4배에 달했습니다. 또 외식·급식 소비 감소로 외식업계 매출이 약 10조 3천억 원 줄고, 국산 농수산물 등 식재료 소비가 2조 9천억 원 가량 줄었습니다.

두 장관은 "특히, 사과·배·인삼·한우·굴비·전복 등 주요 농수산물은 명절 소비에 크게 의존하고 있어, 귀성 감소 등으로 소비가 감소할 경우 농어가의 피해가 커질 우려가 있다"면서 "지난해 추석 기간 한시적으로 가액을 20만 원으로 올린 결과, 농수산물 선물 매출이 전년 추석 대비 7% 증가하고, 특히 10~20만 원대 선물이 10% 증가하며 가액 조정이 효과를 거두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설 명절에는 지난 추석보다 심각한 코로나 19 확산세와 강화된 방역 조치 등으로 귀성 인구 감소가 예상되는 만큼, 가액 상향 조치와 연계한 선물 보내기 운동을 통해 농수산물 소비와 내수 활성화를 견인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해수부·농식품부 장관, 설 농수산물 선물 가액 상향 권익위에 요청
    • 입력 2021-01-07 14:02:04
    • 수정2021-01-07 14:12:14
    경제
해양수산부 문성혁 장관과 농림축산식품부 김현수 장관은 오늘(7일) 국민권익위원회 전현희 위원장과 면담을 갖고 올해 설 명절 농수산물 선물 가액을 10만 원에서 20만 원으로 상향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문 장관과 김 장관은 오늘(7일) 서울정부청사에서 가진 면담에서 지난해 유례없는 재해와 코로나 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수산업계를 위해 올해 설 명절에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에 따른 '농수산물과 농수산가공품 선물 상한액'을 한시적으로 올려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실제로 지난해 홍수 등으로 농업재해 피해 복구에 든 비용은 모두 5천7백억여 원으로, 지난 5년(1천4백억여 원) 평균 피해 복구비의 4배에 달했습니다. 또 외식·급식 소비 감소로 외식업계 매출이 약 10조 3천억 원 줄고, 국산 농수산물 등 식재료 소비가 2조 9천억 원 가량 줄었습니다.

두 장관은 "특히, 사과·배·인삼·한우·굴비·전복 등 주요 농수산물은 명절 소비에 크게 의존하고 있어, 귀성 감소 등으로 소비가 감소할 경우 농어가의 피해가 커질 우려가 있다"면서 "지난해 추석 기간 한시적으로 가액을 20만 원으로 올린 결과, 농수산물 선물 매출이 전년 추석 대비 7% 증가하고, 특히 10~20만 원대 선물이 10% 증가하며 가액 조정이 효과를 거두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설 명절에는 지난 추석보다 심각한 코로나 19 확산세와 강화된 방역 조치 등으로 귀성 인구 감소가 예상되는 만큼, 가액 상향 조치와 연계한 선물 보내기 운동을 통해 농수산물 소비와 내수 활성화를 견인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