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란, 한국 대표단 방문에 “선박 억류와 무관” 거듭 주장
입력 2021.01.07 (16:15) 수정 2021.01.07 (16:17) 국제
이란 정부가 7일 서울에서 출발한 한국 외교부 대표단의 방문에 대해 한국 선박 ‘한국케미호’ 억류와는 관계가 없다고 또다시 주장했습니다.

이란 현지언론들에 따르면 마무드 바에지 이란 대통령 비서실장은 현지시간 6일 “한국 대표단 방문은 최근 혁명수비대가 억류한 한국 선박과는 무관하다”라며 “방문 목적은 양국의 경제 협력과 한국에 있는 이란의 자금 문제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페르시아만을 지나는 모든 배는 환경 규제를 지켜야 한다”라며 “억류한 한국 선박이 해당 환경 규제를 지켰는지에 대한 문제가 이번에 논의될 수 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사이드 하티브자데 이란 외무부 대변인도 5일 “한국 외교부 차관 방문(10일)은 예정된 일정으로 한국 선박 억류와 무관하다”라며 “이번 억류는 외교 분쟁이 아닌 기술적인 문제이기 때문에 한국 정부 대표단이 별도로 방문하는 일정은 논의되지 않았다”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게티이미지]
  • 이란, 한국 대표단 방문에 “선박 억류와 무관” 거듭 주장
    • 입력 2021-01-07 16:15:19
    • 수정2021-01-07 16:17:27
    국제
이란 정부가 7일 서울에서 출발한 한국 외교부 대표단의 방문에 대해 한국 선박 ‘한국케미호’ 억류와는 관계가 없다고 또다시 주장했습니다.

이란 현지언론들에 따르면 마무드 바에지 이란 대통령 비서실장은 현지시간 6일 “한국 대표단 방문은 최근 혁명수비대가 억류한 한국 선박과는 무관하다”라며 “방문 목적은 양국의 경제 협력과 한국에 있는 이란의 자금 문제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페르시아만을 지나는 모든 배는 환경 규제를 지켜야 한다”라며 “억류한 한국 선박이 해당 환경 규제를 지켰는지에 대한 문제가 이번에 논의될 수 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사이드 하티브자데 이란 외무부 대변인도 5일 “한국 외교부 차관 방문(10일)은 예정된 일정으로 한국 선박 억류와 무관하다”라며 “이번 억류는 외교 분쟁이 아닌 기술적인 문제이기 때문에 한국 정부 대표단이 별도로 방문하는 일정은 논의되지 않았다”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