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안성 소재 정신병원서 5명 추가 확진…누적 31명
입력 2021.01.07 (16:35) 수정 2021.01.07 (16:44) 사회
경기 안성시는 관내 A 정신병원에서 입원 환자 5명이 추가로 코로나 19에 확진됐다고 오늘(7일) 밝혔습니다.

이 병원에서는 지난달 16일 첫 번째 확진자가 나온 뒤 오늘까지 20여 일 동안 환자 30명과 의료진 1명 등 모두 31명이 확진됐습니다.

첫 확진자는 집단 감염이 발생한 충북 괴산의 한 병원에서 옮겨진 환자로 파악됐습니다.

안성시 방역 당국은 첫 확진자 발생 직후부터 A 병원을 코호트(동일집단) 격리하고, 지난 5일부터 감염 위험 밀집도를 낮추기 위해 입원 환자 일부를 다른 의료기관으로 분산하는 것을 검토해왔습니다.

하지만 전원 조치 대상자 중에서 오늘 확진자가 나옴에 따라 전원을 미루기로 했습니다.

이 병원에선 의료진과 종사자 등 70여 명이 병원 내 기숙사나 인근 모텔에서 숙식하면서 입원 환자 270여 명을 돌보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 안성 소재 정신병원서 5명 추가 확진…누적 31명
    • 입력 2021-01-07 16:35:22
    • 수정2021-01-07 16:44:51
    사회
경기 안성시는 관내 A 정신병원에서 입원 환자 5명이 추가로 코로나 19에 확진됐다고 오늘(7일) 밝혔습니다.

이 병원에서는 지난달 16일 첫 번째 확진자가 나온 뒤 오늘까지 20여 일 동안 환자 30명과 의료진 1명 등 모두 31명이 확진됐습니다.

첫 확진자는 집단 감염이 발생한 충북 괴산의 한 병원에서 옮겨진 환자로 파악됐습니다.

안성시 방역 당국은 첫 확진자 발생 직후부터 A 병원을 코호트(동일집단) 격리하고, 지난 5일부터 감염 위험 밀집도를 낮추기 위해 입원 환자 일부를 다른 의료기관으로 분산하는 것을 검토해왔습니다.

하지만 전원 조치 대상자 중에서 오늘 확진자가 나옴에 따라 전원을 미루기로 했습니다.

이 병원에선 의료진과 종사자 등 70여 명이 병원 내 기숙사나 인근 모텔에서 숙식하면서 입원 환자 270여 명을 돌보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