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 총리 “위기의 고리 끊겠다…확실한 경제반등 이룰 것”
입력 2021.01.07 (16:56) 수정 2021.01.07 (17:49)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는 “명확한 비전과 과감한 선제전략으로 위기의 고리를 끊어내고 새로운 도약의 궤도에 올라서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7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경제계 신년인사회 인사말에서 “삶의 현장에서 민생이 살아나는 역동적인 경제를 만들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우리 경제를 이끌어준 기업인들에게 정부가 힘이 돼드리겠다”며 “기업이 일하기 편한 나라를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정 총리는 “국민들이 실생활에서 체감할 수 있는 확실한 경제 반등을 이루겠다”며 “무역 1조 달러를 회복하고 무역 강국으로 한 단계 더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세제와 금융지원 등 전방위적 인센티브를 강화해 내수 경기를 진작하고 투자 개선 모멘텀을 확산할 것”이라며 규제혁파와 한국판 뉴딜, 포용경제 등을 언급했습니다.

아울러 “가는 화살도 여러 개가 모이면 꺾기 힘들 듯 위기의 파고를 넘을 가장 강력한 무기는 연대와 협력”이라며 “정부도 든든한 동반자가 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 총리 “위기의 고리 끊겠다…확실한 경제반등 이룰 것”
    • 입력 2021-01-07 16:56:09
    • 수정2021-01-07 17:49:04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는 “명확한 비전과 과감한 선제전략으로 위기의 고리를 끊어내고 새로운 도약의 궤도에 올라서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7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경제계 신년인사회 인사말에서 “삶의 현장에서 민생이 살아나는 역동적인 경제를 만들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우리 경제를 이끌어준 기업인들에게 정부가 힘이 돼드리겠다”며 “기업이 일하기 편한 나라를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정 총리는 “국민들이 실생활에서 체감할 수 있는 확실한 경제 반등을 이루겠다”며 “무역 1조 달러를 회복하고 무역 강국으로 한 단계 더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세제와 금융지원 등 전방위적 인센티브를 강화해 내수 경기를 진작하고 투자 개선 모멘텀을 확산할 것”이라며 규제혁파와 한국판 뉴딜, 포용경제 등을 언급했습니다.

아울러 “가는 화살도 여러 개가 모이면 꺾기 힘들 듯 위기의 파고를 넘을 가장 강력한 무기는 연대와 협력”이라며 “정부도 든든한 동반자가 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