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상남도, 피해 소상공인 300억 원 지원
입력 2021.01.07 (19:20) 수정 2021.01.07 (19:22) 뉴스7(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경상남도가 코로나19로 경영 손실을 본 소상공인들에게 300억 원의 긴급 자금을 지원합니다.

지원 대상은 경남지역 영업제한 9개 업종, 7만 7천여 곳으로 음식점과 주점, 노래연습장, 공연장, 학원, 게임방 등입니다.

지원 금액은 업체 1곳당 천만 원에, 기존의 보증을 포함해 1억 원 이내로 경상남도가 2년 동안 연 2.5%의 이자를 보전합니다.
  • 경상남도, 피해 소상공인 300억 원 지원
    • 입력 2021-01-07 19:20:00
    • 수정2021-01-07 19:22:14
    뉴스7(창원)
경상남도가 코로나19로 경영 손실을 본 소상공인들에게 300억 원의 긴급 자금을 지원합니다.

지원 대상은 경남지역 영업제한 9개 업종, 7만 7천여 곳으로 음식점과 주점, 노래연습장, 공연장, 학원, 게임방 등입니다.

지원 금액은 업체 1곳당 천만 원에, 기존의 보증을 포함해 1억 원 이내로 경상남도가 2년 동안 연 2.5%의 이자를 보전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