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광주 금은방털이범 잡고 보니 현직 경찰
입력 2021.01.07 (19:35) 수정 2021.01.07 (19:4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달 광주광역시에서 발생한 금은방 털이 용의자는 현직 경찰관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억대의 도박 빚을 갚기 위해 치밀하게 범행을 준비하고 완전 범죄를 꿈꿨지만 20일 만에 덜미를 잡혔습니다.

손준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벽 시간 광주광역시의 한 금은방.

모자를 쓴 남성이 공구로 진열대를 내리칩니다.

목걸이와 금반지 등을 재빠르게 가방에 담습니다.

귀금속 2천 5백만 원 어치를 훔치는 데 걸린 시간은 1분이 채 안 걸렸습니다.

[금은방 주인/음성변조 : "열쇠를 절단하고 유리창 깨고 들어왔어요."]

20일 만에 붙잡힌 범인은 광주경찰청 소속 현직 경찰관인 A 경위였습니다.

광주지역 파출소에서 근무하던 A 경위는 수십 년 경력의 수사 방법을 금은방 털이에 악용했습니다.

범행을 마친 뒤 차량 번호판을 가리고 CCTV 감시가 느슨한 광주 인근 지역을 돌아다니며 수사망을 흔들었습니다.

도주 행각을 벌인 A경위는 범행 다음 날 평상시처럼 소속 파출소에 출근했습니다.

완전범죄를 꿈꾸던 A경위는 범행 20일 만에 경찰이 용의차량을 특정하면서 덜미를 잡혔습니다.

A경위는 도박 빚 등 억대의 부채에 시달리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김상구/광주 남부경찰서 형사과장 : "다액의 채무로 인해 범행을 했다고 진술하고 있습니다. 구체적인 범행동기에 대해서는 한 점 의혹이 없도록 철저히 수사를 하겠습니다."]

경찰은 A 경위에 대해 특수절도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손준수입니다.

촬영기자:신한비 정현덕
  • 광주 금은방털이범 잡고 보니 현직 경찰
    • 입력 2021-01-07 19:35:31
    • 수정2021-01-07 19:45:22
    뉴스 7
[앵커]

지난달 광주광역시에서 발생한 금은방 털이 용의자는 현직 경찰관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억대의 도박 빚을 갚기 위해 치밀하게 범행을 준비하고 완전 범죄를 꿈꿨지만 20일 만에 덜미를 잡혔습니다.

손준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벽 시간 광주광역시의 한 금은방.

모자를 쓴 남성이 공구로 진열대를 내리칩니다.

목걸이와 금반지 등을 재빠르게 가방에 담습니다.

귀금속 2천 5백만 원 어치를 훔치는 데 걸린 시간은 1분이 채 안 걸렸습니다.

[금은방 주인/음성변조 : "열쇠를 절단하고 유리창 깨고 들어왔어요."]

20일 만에 붙잡힌 범인은 광주경찰청 소속 현직 경찰관인 A 경위였습니다.

광주지역 파출소에서 근무하던 A 경위는 수십 년 경력의 수사 방법을 금은방 털이에 악용했습니다.

범행을 마친 뒤 차량 번호판을 가리고 CCTV 감시가 느슨한 광주 인근 지역을 돌아다니며 수사망을 흔들었습니다.

도주 행각을 벌인 A경위는 범행 다음 날 평상시처럼 소속 파출소에 출근했습니다.

완전범죄를 꿈꾸던 A경위는 범행 20일 만에 경찰이 용의차량을 특정하면서 덜미를 잡혔습니다.

A경위는 도박 빚 등 억대의 부채에 시달리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김상구/광주 남부경찰서 형사과장 : "다액의 채무로 인해 범행을 했다고 진술하고 있습니다. 구체적인 범행동기에 대해서는 한 점 의혹이 없도록 철저히 수사를 하겠습니다."]

경찰은 A 경위에 대해 특수절도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손준수입니다.

촬영기자:신한비 정현덕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