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북 매서운 강추위에 폭설까지…피해 속출
입력 2021.01.07 (21:37) 수정 2021.01.07 (22:11)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충북에 사흘째 한파 특보가 내려지는 등 강추위가 기승입니다.

어젯밤부터 10cm 안팎의 많은 눈이 내리기도 했는데요.

곳곳에서 크고 작은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이유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출근길, 청주의 한 도로입니다.

밤사이 내린 눈으로 도로가 미끄러워 차들이 시속 30km 이하로 서행합니다.

제설 작업도 비상입니다.

오늘 하루, 청주 66개 도로 노선에 뿌려진 염화칼슘과 소금만 천 4백여 톤에 달합니다.

출근길 정체가 극심한 탓에 일부 시민들은 자가용 대신 대중교통을 이용했습니다.

[최옥례/청주시 수곡동 : "바람 불고, 너무 춥고…. 제가 원래 차를 끌고 다녀야 하는데, 차 놓고 버스 타러 왔거든요."]

낮에도 종일 영하권을 밑도는 날씨에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김근일/청주시 가경동 : "시동이 안 걸려요, 한파 때문에. 물건이 지금 배송을 나가야 하는데 엔진이 얼어서 나가지 못하고 있어요."]

비닐하우스는 한파 대비에 한창입니다.

웃바람을 막으려고 급히 두꺼운 이불을 덧대고, 비닐을 서너 겹으로 감싸, 농작물이 얼지 않도록 온 힘을 쏟고 있습니다.

[유 용/농장 주인 : "(비닐하우스) 이중 (시설)이 주저앉았어요. 그래서 지금 걷어내고 다시 준비하고 있습니다. 상당히 농사짓기 힘든 해가 올해가 아닌가 (싶습니다)."]

도로 곳곳에서 크고 작은 교통사고도 속출했습니다.

청주의 한 도로에서는 6톤 제설 차량이 전도돼 운전자 등 2명이 다쳤습니다.

괴산에서도 승용차가 미끄러져 도랑에 빠지는 등 어젯밤부터 충북 곳곳에서 교통사고가 80여 건 이상 신고됐습니다.

한파가 계속된 최근 사흘 동안 충북 각 시·군이 접수한 수도관 파손 등의 동파 피해 신고는 40여 건에 이릅니다.

기상청은 이번 추위가 내일, 절정에 이르겠다면서 건강 관리와 교통안전, 냉해 예방과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이유진입니다.

촬영기자:박준규·김장헌·김성은
  • 충북 매서운 강추위에 폭설까지…피해 속출
    • 입력 2021-01-07 21:37:59
    • 수정2021-01-07 22:11:13
    뉴스9(청주)
[앵커]

충북에 사흘째 한파 특보가 내려지는 등 강추위가 기승입니다.

어젯밤부터 10cm 안팎의 많은 눈이 내리기도 했는데요.

곳곳에서 크고 작은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이유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출근길, 청주의 한 도로입니다.

밤사이 내린 눈으로 도로가 미끄러워 차들이 시속 30km 이하로 서행합니다.

제설 작업도 비상입니다.

오늘 하루, 청주 66개 도로 노선에 뿌려진 염화칼슘과 소금만 천 4백여 톤에 달합니다.

출근길 정체가 극심한 탓에 일부 시민들은 자가용 대신 대중교통을 이용했습니다.

[최옥례/청주시 수곡동 : "바람 불고, 너무 춥고…. 제가 원래 차를 끌고 다녀야 하는데, 차 놓고 버스 타러 왔거든요."]

낮에도 종일 영하권을 밑도는 날씨에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김근일/청주시 가경동 : "시동이 안 걸려요, 한파 때문에. 물건이 지금 배송을 나가야 하는데 엔진이 얼어서 나가지 못하고 있어요."]

비닐하우스는 한파 대비에 한창입니다.

웃바람을 막으려고 급히 두꺼운 이불을 덧대고, 비닐을 서너 겹으로 감싸, 농작물이 얼지 않도록 온 힘을 쏟고 있습니다.

[유 용/농장 주인 : "(비닐하우스) 이중 (시설)이 주저앉았어요. 그래서 지금 걷어내고 다시 준비하고 있습니다. 상당히 농사짓기 힘든 해가 올해가 아닌가 (싶습니다)."]

도로 곳곳에서 크고 작은 교통사고도 속출했습니다.

청주의 한 도로에서는 6톤 제설 차량이 전도돼 운전자 등 2명이 다쳤습니다.

괴산에서도 승용차가 미끄러져 도랑에 빠지는 등 어젯밤부터 충북 곳곳에서 교통사고가 80여 건 이상 신고됐습니다.

한파가 계속된 최근 사흘 동안 충북 각 시·군이 접수한 수도관 파손 등의 동파 피해 신고는 40여 건에 이릅니다.

기상청은 이번 추위가 내일, 절정에 이르겠다면서 건강 관리와 교통안전, 냉해 예방과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이유진입니다.

촬영기자:박준규·김장헌·김성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