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북 대설·한파특보…모레까지 최고 20cm↑ 눈
입력 2021.01.07 (21:39) 수정 2021.01.07 (22:04)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라북도 곳곳에 종일 대설특보가 발효 중입니다.

올겨울 가장 혹독한 한파도 몰려왔는데, 전북 모든 지역에 한파경보가 내려진 건 1999년 이후 처음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눈 상황, 추위 전망 들어보겠습니다.

오정현 기자, 지금은 눈이 멎은 것 같은데요?

[기자]

네, 지난 밤 사이 한때 시간당 최고 3.8cm 폭설이 내린 전주 효자동입니다.

눈은 오후들어 잦아들었지만, 추위 속에 내린 눈이 얼어붙어 도로 곳곳이 여전히 빙판입니다.

지금까지 쌓인 눈의 양은 임실이 14.7cm로 가장 많고, 부안 14.6, 김제 14.4, 전주 7.6cm 등입니다.

눈구름의 세력이 약해지면서 일부 지역의 특보가 해제됐지만, 정읍과 김제, 군산, 고창, 부안은 대설경보가, 순창에선 대설주의보가 여전히 발효 중입니다.

기상청은 모레까지 전북 내륙 3~8cm, 서해안엔 5~15cm, 남부서해안은 최고 20cm 넘게 쌓일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앵커]

오늘 한파도 심한데, 추위 전망은 어떻습니까?

[기자]

네, 눈도 눈인데 올겨울 가장 강력하다는 한파의 기세가 대단합니다.

특히 이따금 바람이 불 땐 살을 에는 듯하다는 표현이 실감됩니다.

전라북도 모든 지역엔 한파경보가 내려졌는데, 14개 시군에 동시에 한파경보가 내려진 건 한파특보 기록이 남아있는 1999년 이후 처음 있는 일입니다.

지금 이 추위는 오늘보다 내일 더 심해집니다.

내일 전주의 아침 기온 영하 16도가 예상되고, 무주 영하 20도, 진안은 영하 21도까지 곤두박질 치겠습니다.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 낮겠습니다.

빙판에서 넘어지지 않도록 노약자는 되도록 바깥 활동을 삼가고, 코로나19 선별진료소 등 추위에 노출된 곳에서는 보온에 특히 신경 써야 합니다.

비닐하우스처럼 붕괴에 취약한 구조물은 자주 점검하고, 쌓인 눈은 얼어붙기 전에 바로 치우는 게 좋습니다.

지금까지 KBS 뉴스 오정현입니다.

촬영기자:한문현
  • 전북 대설·한파특보…모레까지 최고 20cm↑ 눈
    • 입력 2021-01-07 21:39:01
    • 수정2021-01-07 22:04:55
    뉴스9(전주)
[앵커]

전라북도 곳곳에 종일 대설특보가 발효 중입니다.

올겨울 가장 혹독한 한파도 몰려왔는데, 전북 모든 지역에 한파경보가 내려진 건 1999년 이후 처음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눈 상황, 추위 전망 들어보겠습니다.

오정현 기자, 지금은 눈이 멎은 것 같은데요?

[기자]

네, 지난 밤 사이 한때 시간당 최고 3.8cm 폭설이 내린 전주 효자동입니다.

눈은 오후들어 잦아들었지만, 추위 속에 내린 눈이 얼어붙어 도로 곳곳이 여전히 빙판입니다.

지금까지 쌓인 눈의 양은 임실이 14.7cm로 가장 많고, 부안 14.6, 김제 14.4, 전주 7.6cm 등입니다.

눈구름의 세력이 약해지면서 일부 지역의 특보가 해제됐지만, 정읍과 김제, 군산, 고창, 부안은 대설경보가, 순창에선 대설주의보가 여전히 발효 중입니다.

기상청은 모레까지 전북 내륙 3~8cm, 서해안엔 5~15cm, 남부서해안은 최고 20cm 넘게 쌓일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앵커]

오늘 한파도 심한데, 추위 전망은 어떻습니까?

[기자]

네, 눈도 눈인데 올겨울 가장 강력하다는 한파의 기세가 대단합니다.

특히 이따금 바람이 불 땐 살을 에는 듯하다는 표현이 실감됩니다.

전라북도 모든 지역엔 한파경보가 내려졌는데, 14개 시군에 동시에 한파경보가 내려진 건 한파특보 기록이 남아있는 1999년 이후 처음 있는 일입니다.

지금 이 추위는 오늘보다 내일 더 심해집니다.

내일 전주의 아침 기온 영하 16도가 예상되고, 무주 영하 20도, 진안은 영하 21도까지 곤두박질 치겠습니다.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 낮겠습니다.

빙판에서 넘어지지 않도록 노약자는 되도록 바깥 활동을 삼가고, 코로나19 선별진료소 등 추위에 노출된 곳에서는 보온에 특히 신경 써야 합니다.

비닐하우스처럼 붕괴에 취약한 구조물은 자주 점검하고, 쌓인 눈은 얼어붙기 전에 바로 치우는 게 좋습니다.

지금까지 KBS 뉴스 오정현입니다.

촬영기자:한문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