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남 경찰간부, 특별방역기간 노래방 음주 적발
입력 2021.01.07 (21:51) 수정 2021.01.07 (21:53)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현직 경찰간부가 코로나19 특별방역기간에 노래방에서 술을 마시다 적발됐습니다.

충남지방경찰청과 보령시에 따르면 보령경찰서 A 경감과 보령시체육회 직원 등 4명은 지난달 31일 밤 11시쯤 보령의 한 노래방에서 술을 마신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당시는 오후 9시부터 노래방 영업이 금지된 특별방역대책 기간이었습니다.

노래방 업주는 지인들과 술을 마셨을 뿐 영업을 하지는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보령시는 이들이 감염병예방법을 위반한 것으로 보고 A 경감에게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했습니다.

경찰 역시 A 경감에 대해 감찰을 지시했습니다.
  • 충남 경찰간부, 특별방역기간 노래방 음주 적발
    • 입력 2021-01-07 21:51:03
    • 수정2021-01-07 21:53:07
    뉴스9(대전)
현직 경찰간부가 코로나19 특별방역기간에 노래방에서 술을 마시다 적발됐습니다.

충남지방경찰청과 보령시에 따르면 보령경찰서 A 경감과 보령시체육회 직원 등 4명은 지난달 31일 밤 11시쯤 보령의 한 노래방에서 술을 마신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당시는 오후 9시부터 노래방 영업이 금지된 특별방역대책 기간이었습니다.

노래방 업주는 지인들과 술을 마셨을 뿐 영업을 하지는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보령시는 이들이 감염병예방법을 위반한 것으로 보고 A 경감에게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했습니다.

경찰 역시 A 경감에 대해 감찰을 지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