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날씨] 서해안·호남에 대설특보…내일 한파 절정
입력 2021.01.07 (21:57) 수정 2021.01.07 (22:1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호남과 제주도, 충남 남부 서해안에 대설 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눈이 계속 내려 쌓이고 있습니다.

제 뒤로 보이는 화면은 KBS 재난방송센터 제주 한라산 1100고지 CCTV영상입니다.

이 곳은 종일 세찬 눈발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강하게 쏟아지는 눈 때문에 가시거리도 매우 짧은 상황입니다.

이어서 전남 영광입니다.

추운 날씨에 도로가 꽁꽁 얼어붙은 가운데 지속적으로 눈이 내려 제설이 쉽게 되지 않고 있는 모습입니다.

모레까지 호남 서해안과 제주에 최고 20cm 이상, 충남 서해안과 호남 내륙에 3~8cm, 충남 내륙에 1~5cm의 많은 눈이 더 내려 쌓일 것으로 보이는데요.

한파 때문에 내린 눈이 그대로 얼어붙고 있어 빙판길 사고 위험이 매우 높습니다.

특히 내일은 이번 추위가 절정에 이를 것으로 보이는데요.

지금 이 시각, 서울의 현재 기온은 영하 14.9도, 체감 온도는 영하 21.3도까지 떨어졌습니다.

밤 사이 기온이 더욱 낮아져 내일 철원 영하 26도, 춘천 영하 24도, 서울과 청주 영하 18도까지 떨어지겠고, 남부지방의 아침 기온은 안동 영하 18도, 전주 영하 16도, 대구 영하 15도로 예상됩니다.

물결은 전 해상에서 높게 일겠습니다.

호남과 제주의 눈은 다음 주 초까지 계속되겠습니다.

날씨였습니다.
  • [날씨] 서해안·호남에 대설특보…내일 한파 절정
    • 입력 2021-01-07 21:57:58
    • 수정2021-01-07 22:13:09
    뉴스 9
호남과 제주도, 충남 남부 서해안에 대설 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눈이 계속 내려 쌓이고 있습니다.

제 뒤로 보이는 화면은 KBS 재난방송센터 제주 한라산 1100고지 CCTV영상입니다.

이 곳은 종일 세찬 눈발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강하게 쏟아지는 눈 때문에 가시거리도 매우 짧은 상황입니다.

이어서 전남 영광입니다.

추운 날씨에 도로가 꽁꽁 얼어붙은 가운데 지속적으로 눈이 내려 제설이 쉽게 되지 않고 있는 모습입니다.

모레까지 호남 서해안과 제주에 최고 20cm 이상, 충남 서해안과 호남 내륙에 3~8cm, 충남 내륙에 1~5cm의 많은 눈이 더 내려 쌓일 것으로 보이는데요.

한파 때문에 내린 눈이 그대로 얼어붙고 있어 빙판길 사고 위험이 매우 높습니다.

특히 내일은 이번 추위가 절정에 이를 것으로 보이는데요.

지금 이 시각, 서울의 현재 기온은 영하 14.9도, 체감 온도는 영하 21.3도까지 떨어졌습니다.

밤 사이 기온이 더욱 낮아져 내일 철원 영하 26도, 춘천 영하 24도, 서울과 청주 영하 18도까지 떨어지겠고, 남부지방의 아침 기온은 안동 영하 18도, 전주 영하 16도, 대구 영하 15도로 예상됩니다.

물결은 전 해상에서 높게 일겠습니다.

호남과 제주의 눈은 다음 주 초까지 계속되겠습니다.

날씨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