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주 오늘도 ‘강력 한파’에 ‘대설경보’…출근길 주요도로 ‘꽁꽁’
입력 2021.01.08 (07:38) 수정 2021.01.08 (08:20) 뉴스광장(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기상예보 사상 첫 한파 특보가 내려진 제주 지역에는 이틀째 매서운 추위가 이어지고 전역에 많은 눈도 내리고 있는데요.

제주를 연결하는 하늘길과 뱃길도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제주시내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임연희 기자! 지금도 눈이 많이 내리고 있나요?

[리포트]

네, 저는 제주 시내를 가로지르는 주요 도로인 연삼로에 나와 있는데요.

밤사이 강한 바람과 함께 눈이 거세게 휘몰아치기를 반복하다 지금은 잠시 멈춘 상태입니다.

본격적인 출근시간이 시작됐지만 아직 거리는 한산한 모습인데요,

사흘째 내린 눈에 도로가 꽁꽁 얼어붙으며 출근길 큰 불편이 예상됩니다.

어제부터 대설 특보가 계속되며 지금까지 한라산 어리목에 30cm 넘는 눈이 내렸고, 해안지역에도 많은 곳은 20센티미터까지 눈이 쌓였는데요,

현재 한라산 1100도로와 5.16도로, 첨단로 등 주요 산간도로는 이틀째 차량 운행이 통제되고 있고 주요 도심 도로도 체인 없이 차량 운행이 어렵습니다.

제주지역 기온은 대부분 지역이 영하권에 머물고 있고 57년만에 첫 한파특보가 발효된 제주 산간엔 오늘 아침 기온이 영하 16.2도까지 떨어졌습니다.

제주 전역에 강풍주의보가 발효돼 체감 온도는 더 떨어졌습니다.

강력한 한파와 폭설로 인해 어제 제주지역은 올겨울 들어 기온이 가장 떨어지며, 겨울철 전력 사용량 역시 최고치를 경신했습니다.

눈보라가 불어닥치며 제주의 하늘길과 뱃길도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강풍과 대설특보가 내려진 제주공항에는 기상 악화로 어제 기준 백40여 편이 결항했고, 오늘도 지금까지 10여 편이 결항 또는 결항 예정입니다.

항공기 이용객들은 운항 정보를 사전에 확인해야 합니다.

제주 전 해상에 풍랑특보가 내려지며, 다른 지역을 연결하는 모든 여객선 운항도 이틀째 통제됐습니다.

기상청은 휴일인 모레(10일)까지 제주 산지에 최고 30센티미터 이상, 해안에는 5에서 10센티미터의 눈이 더 내릴 것으로 예보해 피해 없도록 대비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제주에서 KBS 뉴스 임연희입니다.

촬영기자:양호근·송혜성·양경배·강재윤·고진현·고성호/영상편집:김영훈
  • 제주 오늘도 ‘강력 한파’에 ‘대설경보’…출근길 주요도로 ‘꽁꽁’
    • 입력 2021-01-08 07:38:27
    • 수정2021-01-08 08:20:31
    뉴스광장(제주)
[앵커]

기상예보 사상 첫 한파 특보가 내려진 제주 지역에는 이틀째 매서운 추위가 이어지고 전역에 많은 눈도 내리고 있는데요.

제주를 연결하는 하늘길과 뱃길도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제주시내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임연희 기자! 지금도 눈이 많이 내리고 있나요?

[리포트]

네, 저는 제주 시내를 가로지르는 주요 도로인 연삼로에 나와 있는데요.

밤사이 강한 바람과 함께 눈이 거세게 휘몰아치기를 반복하다 지금은 잠시 멈춘 상태입니다.

본격적인 출근시간이 시작됐지만 아직 거리는 한산한 모습인데요,

사흘째 내린 눈에 도로가 꽁꽁 얼어붙으며 출근길 큰 불편이 예상됩니다.

어제부터 대설 특보가 계속되며 지금까지 한라산 어리목에 30cm 넘는 눈이 내렸고, 해안지역에도 많은 곳은 20센티미터까지 눈이 쌓였는데요,

현재 한라산 1100도로와 5.16도로, 첨단로 등 주요 산간도로는 이틀째 차량 운행이 통제되고 있고 주요 도심 도로도 체인 없이 차량 운행이 어렵습니다.

제주지역 기온은 대부분 지역이 영하권에 머물고 있고 57년만에 첫 한파특보가 발효된 제주 산간엔 오늘 아침 기온이 영하 16.2도까지 떨어졌습니다.

제주 전역에 강풍주의보가 발효돼 체감 온도는 더 떨어졌습니다.

강력한 한파와 폭설로 인해 어제 제주지역은 올겨울 들어 기온이 가장 떨어지며, 겨울철 전력 사용량 역시 최고치를 경신했습니다.

눈보라가 불어닥치며 제주의 하늘길과 뱃길도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강풍과 대설특보가 내려진 제주공항에는 기상 악화로 어제 기준 백40여 편이 결항했고, 오늘도 지금까지 10여 편이 결항 또는 결항 예정입니다.

항공기 이용객들은 운항 정보를 사전에 확인해야 합니다.

제주 전 해상에 풍랑특보가 내려지며, 다른 지역을 연결하는 모든 여객선 운항도 이틀째 통제됐습니다.

기상청은 휴일인 모레(10일)까지 제주 산지에 최고 30센티미터 이상, 해안에는 5에서 10센티미터의 눈이 더 내릴 것으로 예보해 피해 없도록 대비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제주에서 KBS 뉴스 임연희입니다.

촬영기자:양호근·송혜성·양경배·강재윤·고진현·고성호/영상편집:김영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