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 확진자 퇴원시까지 반려동물 위탁보호
입력 2021.01.08 (07:58) 수정 2021.01.08 (08:11) 뉴스광장(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격리치료가 필요한 코로나19 확진환자가 퇴원할 때까지 반려동물을 대신 돌봐주는 서비스가 운영됩니다.

서비스를 원할 경우 각 구·군 동물 보호 부서로 신청하면 되고, 보호비는 신청자가 부담해야 합니다.

보호비는 개와 고양이는 하루 3만 원, 토끼와 햄스터, 기니피그 등은 하루 1만 2천 원이며 10일치를 선납해야 합니다.
  • 코로나19 확진자 퇴원시까지 반려동물 위탁보호
    • 입력 2021-01-08 07:58:06
    • 수정2021-01-08 08:11:13
    뉴스광장(울산)
격리치료가 필요한 코로나19 확진환자가 퇴원할 때까지 반려동물을 대신 돌봐주는 서비스가 운영됩니다.

서비스를 원할 경우 각 구·군 동물 보호 부서로 신청하면 되고, 보호비는 신청자가 부담해야 합니다.

보호비는 개와 고양이는 하루 3만 원, 토끼와 햄스터, 기니피그 등은 하루 1만 2천 원이며 10일치를 선납해야 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