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미국 대선
펜스, ‘트럼프 직무박탈’ 수정헌법 25조 발동에 반대 입장
입력 2021.01.08 (08:41) 수정 2021.01.08 (08:43) 국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친(親)트럼프 시위자들의 의회 난입 사태와 관련,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직무를 박탈하기 위한 수정헌법 제25조 발동 요구에 반대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 등 미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이 의회에 자신의 입장에 대해 알릴지는 불투명하지만, 그의 이러한 결정은 여러 내각 인사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이들 내각 인사들은 수정헌법 25조 발동 시도가 워싱턴의 현 혼돈 상태를 억제하기보다는 가중시킬 것으로 보고 있다고 한 공화당 고위 관계자가 밝혔습니다.

현재 민주당 인사들에 더해 일부 공화당 인사들까지 가세, 트럼프 대통령의 축출을 주장하며 펜스 부통령에게 수정헌법 25조 발동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수정헌법 25조가 발동되면 오는 20일 트럼프 대통령이 퇴임할 때까지 펜스 부통령이 대통령직을 승계하게 됩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펜스, ‘트럼프 직무박탈’ 수정헌법 25조 발동에 반대 입장
    • 입력 2021-01-08 08:41:24
    • 수정2021-01-08 08:43:01
    국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친(親)트럼프 시위자들의 의회 난입 사태와 관련,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직무를 박탈하기 위한 수정헌법 제25조 발동 요구에 반대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 등 미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이 의회에 자신의 입장에 대해 알릴지는 불투명하지만, 그의 이러한 결정은 여러 내각 인사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이들 내각 인사들은 수정헌법 25조 발동 시도가 워싱턴의 현 혼돈 상태를 억제하기보다는 가중시킬 것으로 보고 있다고 한 공화당 고위 관계자가 밝혔습니다.

현재 민주당 인사들에 더해 일부 공화당 인사들까지 가세, 트럼프 대통령의 축출을 주장하며 펜스 부통령에게 수정헌법 25조 발동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수정헌법 25조가 발동되면 오는 20일 트럼프 대통령이 퇴임할 때까지 펜스 부통령이 대통령직을 승계하게 됩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