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니카라과 동물원에서 귀한 새끼 백호 태어나
입력 2021.01.08 (09:49) 수정 2021.01.08 (10:53)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니카라과 마사야의 국립 동물원에 큰 경사가 났습니다.

중미 지역 동물원에서는 처음으로 희귀한 백호가 태어난 것입니다.

생후 2주가 된 백호는 처음 태어났을 당시의 몸무게가 1kg이 되지 않았습니다.

'스노우'라는 이름이 붙여진 새끼 백호는 벵골 호랑이 어미에게서 태어났습니다.

[아르겔로/동물원 직원 : "이런 작은 생명이 태어나 정말 기쁜데요. 하얀 털로 태어난 백호의 부모는 원래 노란 털을 가진 벵골 호랑이 종입니다."]

동물원 측은 열성 색소 유전자로 인한 돌연변이로 노란 털의 어미와는 달리 하얀 털을 갖게 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어미는 하얀색 털에 이질감을 느껴서인지 스노우를 거부하고 있습니다.

때문에 동물원 직원들이 젖병으로 세 시간에 한 번씩 수유하고 있는데 다행히 스노우는 식욕이 좋고 건강한 상태라고 합니다.

아직 호랑이다운 카리스마보다는 더없이 귀엽고 사랑스러움으로 무장한 작디작은 백호는 동물원의 관심을 독차지하고 있습니다.

KBS 월드 뉴스입니다.
  • 니카라과 동물원에서 귀한 새끼 백호 태어나
    • 입력 2021-01-08 09:49:32
    • 수정2021-01-08 10:53:41
    930뉴스
니카라과 마사야의 국립 동물원에 큰 경사가 났습니다.

중미 지역 동물원에서는 처음으로 희귀한 백호가 태어난 것입니다.

생후 2주가 된 백호는 처음 태어났을 당시의 몸무게가 1kg이 되지 않았습니다.

'스노우'라는 이름이 붙여진 새끼 백호는 벵골 호랑이 어미에게서 태어났습니다.

[아르겔로/동물원 직원 : "이런 작은 생명이 태어나 정말 기쁜데요. 하얀 털로 태어난 백호의 부모는 원래 노란 털을 가진 벵골 호랑이 종입니다."]

동물원 측은 열성 색소 유전자로 인한 돌연변이로 노란 털의 어미와는 달리 하얀 털을 갖게 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어미는 하얀색 털에 이질감을 느껴서인지 스노우를 거부하고 있습니다.

때문에 동물원 직원들이 젖병으로 세 시간에 한 번씩 수유하고 있는데 다행히 스노우는 식욕이 좋고 건강한 상태라고 합니다.

아직 호랑이다운 카리스마보다는 더없이 귀엽고 사랑스러움으로 무장한 작디작은 백호는 동물원의 관심을 독차지하고 있습니다.

KBS 월드 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