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0년 만에 최강 한파…취약계층에 더 혹독
입력 2021.01.08 (09:56) 수정 2021.01.08 (13:50) 930뉴스(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10년 만의 최강 한파는 이번 주말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데요.

난방조차 제대로 하지 못하는 취약계층에게는 이번 한파가 더욱 매섭습니다.

몸을 녹일 수 있는 쉼터도 코로나19 때문에 문을 받았는데요.

혹독한 추위를 견뎌야 할 이웃들을, 김아르내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강추위가 몰아친 산 아랫마을.

낮에도 영하권으로 뚝 떨어진 기온에 바깥 수도관이 얼어붙었습니다.

집안에서도 난방을 제대로 못 합니다.

보일러를 계속 틀 수 없어 옷을 네 겹씩 껴입고 종일 이불을 덮습니다.

[신길영/부산시 동구 : "추울 때는 뭐 낮에도 이불 덮어쓰고, 누워있고. 이불 덕으로 살지요. 아무래도. 여기는 뭐 추워서 난방비도 많이 들지요. 틀어놓으면. 그게 제일 어려워요."]

홀로 사는 이 할머니도 매서운 추위를 견디기 힘겹습니다.

전기장판을 켰지만 난방시설이 고장 나 방안 곳곳에 냉기가 돕니다.

몸을 녹일 곳을 찾기도 어려워졌습니다.

[김준순/부산시 동구 : "어휴, 지옥이지 뭐. 요즘에는 진짜. 여기 쪽방촌(사무소)에도 많이 갔었는데 통 못 가잖아."]

한파 때 취약계층이 머물 수 있도록 부산시에 지정한 쉼터는 천2백여 곳.

동 주민센터와 경로당 등 한파 쉼터가 지역 곳곳에 마련되어 있지만, 코로나 19로 현재는 대부분 운영을 중단한 상태입니다.

난방용품을 지급하는 것 외에는 뾰족한 대책이 없습니다.

[강영이/부산시 재난대응과 : "노인 인구가 많다 보니까 한랭 질환자도 많이 발생하는 편이고요. 한파 손난로, 이런 것들을 저희 구 군에서도 마찬가지고 시에서도 약소하게나마 배부하고 있습니다."]

수도 계량기 동파 신고도 잇따르는 가운데 부산시 상수도사업본부는 24시간 출동 대기에 들어갔습니다.

상수도사업본부는 헌 옷 등으로 계량기를 감싸고 장시간 외출할 때에는 온수를 약하게 틀어 동파 사고에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김아르내입니다.

촬영기자:장준영
  • 10년 만에 최강 한파…취약계층에 더 혹독
    • 입력 2021-01-08 09:56:21
    • 수정2021-01-08 13:50:22
    930뉴스(부산)
[앵커]

10년 만의 최강 한파는 이번 주말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데요.

난방조차 제대로 하지 못하는 취약계층에게는 이번 한파가 더욱 매섭습니다.

몸을 녹일 수 있는 쉼터도 코로나19 때문에 문을 받았는데요.

혹독한 추위를 견뎌야 할 이웃들을, 김아르내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강추위가 몰아친 산 아랫마을.

낮에도 영하권으로 뚝 떨어진 기온에 바깥 수도관이 얼어붙었습니다.

집안에서도 난방을 제대로 못 합니다.

보일러를 계속 틀 수 없어 옷을 네 겹씩 껴입고 종일 이불을 덮습니다.

[신길영/부산시 동구 : "추울 때는 뭐 낮에도 이불 덮어쓰고, 누워있고. 이불 덕으로 살지요. 아무래도. 여기는 뭐 추워서 난방비도 많이 들지요. 틀어놓으면. 그게 제일 어려워요."]

홀로 사는 이 할머니도 매서운 추위를 견디기 힘겹습니다.

전기장판을 켰지만 난방시설이 고장 나 방안 곳곳에 냉기가 돕니다.

몸을 녹일 곳을 찾기도 어려워졌습니다.

[김준순/부산시 동구 : "어휴, 지옥이지 뭐. 요즘에는 진짜. 여기 쪽방촌(사무소)에도 많이 갔었는데 통 못 가잖아."]

한파 때 취약계층이 머물 수 있도록 부산시에 지정한 쉼터는 천2백여 곳.

동 주민센터와 경로당 등 한파 쉼터가 지역 곳곳에 마련되어 있지만, 코로나 19로 현재는 대부분 운영을 중단한 상태입니다.

난방용품을 지급하는 것 외에는 뾰족한 대책이 없습니다.

[강영이/부산시 재난대응과 : "노인 인구가 많다 보니까 한랭 질환자도 많이 발생하는 편이고요. 한파 손난로, 이런 것들을 저희 구 군에서도 마찬가지고 시에서도 약소하게나마 배부하고 있습니다."]

수도 계량기 동파 신고도 잇따르는 가운데 부산시 상수도사업본부는 24시간 출동 대기에 들어갔습니다.

상수도사업본부는 헌 옷 등으로 계량기를 감싸고 장시간 외출할 때에는 온수를 약하게 틀어 동파 사고에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김아르내입니다.

촬영기자:장준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