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설주의보 예고됐고 제설 작업도 했는데…퇴근길 교통대란 왜?
입력 2021.01.08 (12:53) 수정 2021.01.08 (12:5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보신 것처럼 제설 작업이 제대로 되지 않으면서 서울에서는 강남 지역을 중심으로 그제 퇴근길 교통 체증이 극심했습니다.

대설주의보도 사전에 예고가 돼있던 상황이었고, 서울시와 자치구는 제설 작업을 한다고 했지만 왜 이렇게 별다른 효과가 없었던 걸까요.

조혜진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리포트]

퇴근길 거대한 주차장이 돼버린 서울 강남.

멈춰 선 차들은 도무지 움직이지 않습니다.

["하나, 둘, 셋, 엑셀! 끝까지 밟으세요!"]

그제 서울시가 제설 작업을 시작한 건 눈이 내리기 전인 오후 4시쯤부터입니다.

염화칼슘 같은 제설제를 뿌리기 시작했는데 기온이 낮으면 효과가 떨어집니다.

[최연구/서울시 도로관리팀장 : "기온이 영하 8도 이하 떨어지면 제설 녹이는 성능이 현격히 떨어지거든요."]

서울에 눈이 내리기 시작한 건 6시 반경.

그런데 눈이 많이 온 강남 지역 일부 자치구에서는 그 이후에야 제설제를 뿌리기 시작했습니다.

[강남구청 관계자/음성변조 : "사전 제설은 눈이 6시 50분부터 많이 (와서) 그때 시작했을 겁니다."]

눈이 오지 않는데도 제설제를 뿌렸다가는 민원이 들어올 수 있다는 이유에서였습니다.

앞서 기상청은 그제 저녁 7시부터 서울 지역에 3~8cm의 눈이 내린다며 대설주의보 발효를 예고했습니다.

그런데도 서울시는 눈을 밀어내는 제설차량은 밤 8시부터 동원했습니다.

강남 지역의 경우 제설제 살포도 늦은 데다 제설 차량을 투입하려고 했을 땐 이미 정체가 시작된 상황이던 겁니다.

이런 상황에서 퇴근길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하라는 안내도 없었습니다.

서울시의 폭설 관련 안전문자는 밤 8시 30분에서야 처음으로 발송됐는데, 이마저도 내일 아침 출근길을 유의해달라는 내용이었습니다.

[정창삼/KBS 재난방송 전문위원 : "야간에 한파가 동시에 진행될 때는, 출퇴근 시간 폭설이 예상되면 문자를 통해 출퇴근 시간을 조정한다든가 경찰관을 사전에 배치했어야 하는데 이런 것들이 좀 미흡했던 거 같습니다."]

아직도 도로와 인도 곳곳이 완전히 녹지 않은 가운데 주말까지 한파가 예상되면서 당분간 출퇴근길 시민 불편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조혜진입니다.

촬영기자:서다은/영상편집:김기곤/그래픽:김현석
  • 대설주의보 예고됐고 제설 작업도 했는데…퇴근길 교통대란 왜?
    • 입력 2021-01-08 12:53:49
    • 수정2021-01-08 12:56:38
    뉴스 12
[앵커]

보신 것처럼 제설 작업이 제대로 되지 않으면서 서울에서는 강남 지역을 중심으로 그제 퇴근길 교통 체증이 극심했습니다.

대설주의보도 사전에 예고가 돼있던 상황이었고, 서울시와 자치구는 제설 작업을 한다고 했지만 왜 이렇게 별다른 효과가 없었던 걸까요.

조혜진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리포트]

퇴근길 거대한 주차장이 돼버린 서울 강남.

멈춰 선 차들은 도무지 움직이지 않습니다.

["하나, 둘, 셋, 엑셀! 끝까지 밟으세요!"]

그제 서울시가 제설 작업을 시작한 건 눈이 내리기 전인 오후 4시쯤부터입니다.

염화칼슘 같은 제설제를 뿌리기 시작했는데 기온이 낮으면 효과가 떨어집니다.

[최연구/서울시 도로관리팀장 : "기온이 영하 8도 이하 떨어지면 제설 녹이는 성능이 현격히 떨어지거든요."]

서울에 눈이 내리기 시작한 건 6시 반경.

그런데 눈이 많이 온 강남 지역 일부 자치구에서는 그 이후에야 제설제를 뿌리기 시작했습니다.

[강남구청 관계자/음성변조 : "사전 제설은 눈이 6시 50분부터 많이 (와서) 그때 시작했을 겁니다."]

눈이 오지 않는데도 제설제를 뿌렸다가는 민원이 들어올 수 있다는 이유에서였습니다.

앞서 기상청은 그제 저녁 7시부터 서울 지역에 3~8cm의 눈이 내린다며 대설주의보 발효를 예고했습니다.

그런데도 서울시는 눈을 밀어내는 제설차량은 밤 8시부터 동원했습니다.

강남 지역의 경우 제설제 살포도 늦은 데다 제설 차량을 투입하려고 했을 땐 이미 정체가 시작된 상황이던 겁니다.

이런 상황에서 퇴근길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하라는 안내도 없었습니다.

서울시의 폭설 관련 안전문자는 밤 8시 30분에서야 처음으로 발송됐는데, 이마저도 내일 아침 출근길을 유의해달라는 내용이었습니다.

[정창삼/KBS 재난방송 전문위원 : "야간에 한파가 동시에 진행될 때는, 출퇴근 시간 폭설이 예상되면 문자를 통해 출퇴근 시간을 조정한다든가 경찰관을 사전에 배치했어야 하는데 이런 것들이 좀 미흡했던 거 같습니다."]

아직도 도로와 인도 곳곳이 완전히 녹지 않은 가운데 주말까지 한파가 예상되면서 당분간 출퇴근길 시민 불편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조혜진입니다.

촬영기자:서다은/영상편집:김기곤/그래픽:김현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