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폭력 의혹’ 김병욱 탈당에 與 “꼬리 자르기”, 주호영 “행동 유념”
입력 2021.01.08 (16:49) 취재K
보좌관 시절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이 탈당한 가운데 공식 입장을 자제했던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을 겨냥해 ‘꼬리 자르기’라고 비판하며 진상조사를 촉구했습니다.

민주당은 어제(7일)까지는 피해자 의사가 확인되지 않았다며 우선 지켜보자는 입장이었지만, 이틀 만에 공식 입장을 밝힌 겁니다.

김 의원은 앞서 지난 6일 한 유튜브 채널에서 “2년 전 인턴 비서 성폭행 목격담을 제보 받았다”고 방송하자 즉각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고 이튿날인 어제 “당에 부담을 주지 않겠다”며 탈당했습니다.


■민주당 “탈당 면죄부 아냐…‘꼬리 자르기’는 후진 정치”

민주당은 어제까지도 김 의원 의혹을 두고 대변인 명의의 논평도 내지 않는 등 당 차원의 공식 대응을 자제했습니다. 피해자 진술이 아닌 목격담을 근거로 제기된 의혹이어서 조심스럽다는 판단 때문입니다.

당 관계자는 KBS와의 통화에서 “의혹 폭로와 관련된 피해자 의사가 확인되지 않아 2차 가해가 될 수 있다”며 공식 입장을 내는데 우려를 표했습니다.

4.7 재보궐 선거가 민주당 소속 자치단체장의 성추문 사건으로 비롯된 만큼 자칫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판단도 깔린 것으로 해석됐습니다.

하지만 김 의원의 탈당과 이후 여성위원회 성명과 같은 공식입장을 잇따라 내는 등 적극 공세에 나섰습니다.

비판의 화살은 국민의힘의 후속 대응을 향했습니다. 특히 국민의힘이 관련 논의를 위해 비상대책위 회의를 소집했다 탈당을 이유로 회의를 취소한 점을 거론하면서 “탈당이 면죄부가 아니다”라고 꼬집었습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오늘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사실 여부를 가리는 등의 논의 없이 회의를 취소했다는 점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진상 조사에 착수해야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최 대변인은 “피해자와 폭로자 모두 국민의힘 소속으로 알려진 만큼 진상 조사에 적극 착수하고 일부라도 문제있다면 고발 조치해야 하는 게 최소한의 도리”라고 강조했습니다.

민주당 전국여성위원회는 국민의힘이 탈당으로 ‘꼬리 자르기’를 하고 있다며 날을 세웠습니다.

여성위는 성명을 내고 “검증도, 책임도 지지 않고 ‘탈당하면 그만’이라는 제1야당의 무책임, 후진 정치가 박덕흠·전봉민 의원에 이어 김병욱 의원까지 계속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박덕흠 의원은 피감기관으로부터 수천억 원대의 공사 수주 비리 의혹을, 전봉민 의원은 부친의 보도 무마 청탁과 불법 재산 증식 의혹이 나오면서 국민의힘을 탈당했습니다.

공천 시스템도 문제 삼았습니다. “국민의힘 전신인 미래통합당이 성범죄, 미투 가해자 등을 공천 부적격 기준으로 내세웠는데, 공천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했는지 의심스럽다”면서 “내부에서 문제를 알고 있었는데도 묵살한 거라면 국민의힘이 공범”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강선우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변화와 미래를 말하던 청년 정치인이 물려받은 유산이 성추행 의혹과 ‘꼬리 자르기’ 뿐인지 국민의힘 답다”면서 김 의원은 국회의원직을 사퇴하고 국민의힘은 국민에게 사과하고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라고 촉구했습니다.


■ 국민의힘, 내부 당혹감…일부 “당 차원 조사” 주장도

국민의힘은 어제 비대위 회의 취소 이후로 더이상 후속 논의를 이어가지 않는다는 방침입니다.

하지만 내부에선 여전히 ‘당혹스럽다’는 분위기가 강합니다. 탈당과 관계없이 당 차원의 조사가 필요한 게 아니냐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오는 4월 보궐선거를 앞두고 민주당 소속 자치단체장의 성범죄 관련 공세를 펴려 했는데 당내에서 성추행 의혹이 불거지면서 탈당만으로 넘어갈 수 있냐는 겁니다.

서울시장 국민의힘 예비후보로 나선 박춘희 전 송파구청장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김 의원 탈당에 상관없이 비대위 차원에서 준엄하고 빈틈없는 조사를 벌이고 공정한 사법기관에 철저한 수사를 촉구해서 진실을 밝혀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당 지도부는 선거에 미칠 영향을 의식한 듯 의원들에게 언행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오늘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김병욱 의원과 관련해 “어제 당 윤리위원회를 열고 조치를 취하려 했는데 (김병욱 의원이) 탈당을 했다. 선거를 앞둔 엄중한 시기이다. 선거가 없는 때여도 행동 하나하나가 모두 백일하에 드러난다는 점을 잊지 말고 각별히 유념하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무소속이 된 김병욱 의원은 오늘 다시 국회 소통관을 찾아 기자회견을 열고 의혹 제기 유튜브 채널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로 고소할 예정이라며 “저열한 작태를 용납할 수 없다. 법의 심판대에 세우겠다”며 거듭 결백을 주장했습니다.

한편 동명이인인 더불어민주당의 김병욱 의원(재선·분당을)은 오늘 공지 문자를 통해 “저와 이름이 같은 국회의원의 불미스러운 보도가 계속되고 있다. 그 분은 국민의힘 소속(현재 탈당) 포항시가 지역구이며, 저는 민주당 소속 분당을 지역구다. 오해가 없길 바란다”고 설명했습니다.
  • ‘성폭력 의혹’ 김병욱 탈당에 與 “꼬리 자르기”, 주호영 “행동 유념”
    • 입력 2021-01-08 16:49:13
    취재K
보좌관 시절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이 탈당한 가운데 공식 입장을 자제했던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을 겨냥해 ‘꼬리 자르기’라고 비판하며 진상조사를 촉구했습니다.

민주당은 어제(7일)까지는 피해자 의사가 확인되지 않았다며 우선 지켜보자는 입장이었지만, 이틀 만에 공식 입장을 밝힌 겁니다.

김 의원은 앞서 지난 6일 한 유튜브 채널에서 “2년 전 인턴 비서 성폭행 목격담을 제보 받았다”고 방송하자 즉각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고 이튿날인 어제 “당에 부담을 주지 않겠다”며 탈당했습니다.


■민주당 “탈당 면죄부 아냐…‘꼬리 자르기’는 후진 정치”

민주당은 어제까지도 김 의원 의혹을 두고 대변인 명의의 논평도 내지 않는 등 당 차원의 공식 대응을 자제했습니다. 피해자 진술이 아닌 목격담을 근거로 제기된 의혹이어서 조심스럽다는 판단 때문입니다.

당 관계자는 KBS와의 통화에서 “의혹 폭로와 관련된 피해자 의사가 확인되지 않아 2차 가해가 될 수 있다”며 공식 입장을 내는데 우려를 표했습니다.

4.7 재보궐 선거가 민주당 소속 자치단체장의 성추문 사건으로 비롯된 만큼 자칫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판단도 깔린 것으로 해석됐습니다.

하지만 김 의원의 탈당과 이후 여성위원회 성명과 같은 공식입장을 잇따라 내는 등 적극 공세에 나섰습니다.

비판의 화살은 국민의힘의 후속 대응을 향했습니다. 특히 국민의힘이 관련 논의를 위해 비상대책위 회의를 소집했다 탈당을 이유로 회의를 취소한 점을 거론하면서 “탈당이 면죄부가 아니다”라고 꼬집었습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오늘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사실 여부를 가리는 등의 논의 없이 회의를 취소했다는 점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진상 조사에 착수해야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최 대변인은 “피해자와 폭로자 모두 국민의힘 소속으로 알려진 만큼 진상 조사에 적극 착수하고 일부라도 문제있다면 고발 조치해야 하는 게 최소한의 도리”라고 강조했습니다.

민주당 전국여성위원회는 국민의힘이 탈당으로 ‘꼬리 자르기’를 하고 있다며 날을 세웠습니다.

여성위는 성명을 내고 “검증도, 책임도 지지 않고 ‘탈당하면 그만’이라는 제1야당의 무책임, 후진 정치가 박덕흠·전봉민 의원에 이어 김병욱 의원까지 계속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박덕흠 의원은 피감기관으로부터 수천억 원대의 공사 수주 비리 의혹을, 전봉민 의원은 부친의 보도 무마 청탁과 불법 재산 증식 의혹이 나오면서 국민의힘을 탈당했습니다.

공천 시스템도 문제 삼았습니다. “국민의힘 전신인 미래통합당이 성범죄, 미투 가해자 등을 공천 부적격 기준으로 내세웠는데, 공천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했는지 의심스럽다”면서 “내부에서 문제를 알고 있었는데도 묵살한 거라면 국민의힘이 공범”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강선우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변화와 미래를 말하던 청년 정치인이 물려받은 유산이 성추행 의혹과 ‘꼬리 자르기’ 뿐인지 국민의힘 답다”면서 김 의원은 국회의원직을 사퇴하고 국민의힘은 국민에게 사과하고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라고 촉구했습니다.


■ 국민의힘, 내부 당혹감…일부 “당 차원 조사” 주장도

국민의힘은 어제 비대위 회의 취소 이후로 더이상 후속 논의를 이어가지 않는다는 방침입니다.

하지만 내부에선 여전히 ‘당혹스럽다’는 분위기가 강합니다. 탈당과 관계없이 당 차원의 조사가 필요한 게 아니냐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오는 4월 보궐선거를 앞두고 민주당 소속 자치단체장의 성범죄 관련 공세를 펴려 했는데 당내에서 성추행 의혹이 불거지면서 탈당만으로 넘어갈 수 있냐는 겁니다.

서울시장 국민의힘 예비후보로 나선 박춘희 전 송파구청장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김 의원 탈당에 상관없이 비대위 차원에서 준엄하고 빈틈없는 조사를 벌이고 공정한 사법기관에 철저한 수사를 촉구해서 진실을 밝혀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당 지도부는 선거에 미칠 영향을 의식한 듯 의원들에게 언행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오늘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김병욱 의원과 관련해 “어제 당 윤리위원회를 열고 조치를 취하려 했는데 (김병욱 의원이) 탈당을 했다. 선거를 앞둔 엄중한 시기이다. 선거가 없는 때여도 행동 하나하나가 모두 백일하에 드러난다는 점을 잊지 말고 각별히 유념하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무소속이 된 김병욱 의원은 오늘 다시 국회 소통관을 찾아 기자회견을 열고 의혹 제기 유튜브 채널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로 고소할 예정이라며 “저열한 작태를 용납할 수 없다. 법의 심판대에 세우겠다”며 거듭 결백을 주장했습니다.

한편 동명이인인 더불어민주당의 김병욱 의원(재선·분당을)은 오늘 공지 문자를 통해 “저와 이름이 같은 국회의원의 불미스러운 보도가 계속되고 있다. 그 분은 국민의힘 소속(현재 탈당) 포항시가 지역구이며, 저는 민주당 소속 분당을 지역구다. 오해가 없길 바란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