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장영상] 도로는 빙판길, 한강엔 쇄빙선…꽁꽁 얼어붙은 서울
입력 2021.01.08 (18:46) 수정 2021.01.08 (18:46) 케이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오늘 서울의 최저 기온이 20년 만에 가장 낮은 영하 18.6도를 기록한 가운데, 영하권 한파가 이틀째 이어지면서 서울이 꽁꽁 얼었습니다.
또, 전국적으로 남해안지역까지 한파 경보가 내려졌습니다.
서울 도심은 낮 최고기온이 영하 10도를 기록하는 등 도심 전체가 얼었고 한강도 얼어붙었습니다.

여의도 수난구조대는 오늘, 구조 활동을 위한 출동로를 확보하고 수상 택시와 유람선 등 민간선박의 이동을 지원하기 위해 서울 여의도에서 잠실대교 앞까지 약 30km 구간의 얼음을 깨뜨렸습니다.

오늘을 고비로 내일부터는 기온이 점차 오르겠지만 주말인 내일과 모레도 아침엔 영하 10도 아래로 떨어지겠고 낮에도 영하권에 머물겠습니다.
다음 주부터는 평년기온을 되찾을 것이라 기상청은 내다봤습니다.
  • [현장영상] 도로는 빙판길, 한강엔 쇄빙선…꽁꽁 얼어붙은 서울
    • 입력 2021-01-08 18:46:19
    • 수정2021-01-08 18:46:59
    케이야
오늘 서울의 최저 기온이 20년 만에 가장 낮은 영하 18.6도를 기록한 가운데, 영하권 한파가 이틀째 이어지면서 서울이 꽁꽁 얼었습니다.
또, 전국적으로 남해안지역까지 한파 경보가 내려졌습니다.
서울 도심은 낮 최고기온이 영하 10도를 기록하는 등 도심 전체가 얼었고 한강도 얼어붙었습니다.

여의도 수난구조대는 오늘, 구조 활동을 위한 출동로를 확보하고 수상 택시와 유람선 등 민간선박의 이동을 지원하기 위해 서울 여의도에서 잠실대교 앞까지 약 30km 구간의 얼음을 깨뜨렸습니다.

오늘을 고비로 내일부터는 기온이 점차 오르겠지만 주말인 내일과 모레도 아침엔 영하 10도 아래로 떨어지겠고 낮에도 영하권에 머물겠습니다.
다음 주부터는 평년기온을 되찾을 것이라 기상청은 내다봤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