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대 악재’ FA 이대호, 롯데와 계약도 난항
입력 2021.01.08 (21:52) 수정 2021.01.08 (22: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프로야구 롯데와 이대호의 FA 계약에 진척이 없습니다,

이른바 '3대 악재'를 만난 이대호와 롯데 구단이 눈치만 보면서 장기전을 펼치고 있습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프로야구 사상 최초 타격 7관왕에 빛나는 국가대표 타자 이대호.

해외 진출 기간을 제외하면 줄곧 거인군단을 이끈 프랜차이즈 스타입니다.

롯데 잔류는 기정 사실이라지만 계약은 해를 넘겨도 진척이 없습니다.

[성민규/롯데 단장 : "타팀 FA 같은 경우에는 어느 정도 데드라인을 정하고 있었지만, 팀 내부 FA, 특히 이대호 같은 선수는 특별히 언제 아니면 안된다, 이런 걸 정하지 않았어요."]

불혹을 바라보는 적지 않는 나이, 전체 1위인 25억 원의 높은 연봉도 이대호의 FA협상이 쉽지 않은 이유입니다.

여기에 선수협회장이던 지난해 이대호가 일명 '판공비 논란'에 휩싸인 것도 악재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한 살이 적지만 나란히 FA자격을 재취득한 최형우가 KIA와 일찌감치 계약을 마무리한 것과 대비됩니다.

이대호와 롯데 구단은 지난달 한 차례 만나 인사만 나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대호 측은 롯데로부터 아직 구체적인 조건을 제시받지 못한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양측이 눈치 작전을 펼치면서 협상은 장기전으로 향하는 분위기입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영상편집:고응용
  • ‘3대 악재’ FA 이대호, 롯데와 계약도 난항
    • 입력 2021-01-08 21:52:47
    • 수정2021-01-08 22:00:54
    뉴스 9
[앵커]

프로야구 롯데와 이대호의 FA 계약에 진척이 없습니다,

이른바 '3대 악재'를 만난 이대호와 롯데 구단이 눈치만 보면서 장기전을 펼치고 있습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프로야구 사상 최초 타격 7관왕에 빛나는 국가대표 타자 이대호.

해외 진출 기간을 제외하면 줄곧 거인군단을 이끈 프랜차이즈 스타입니다.

롯데 잔류는 기정 사실이라지만 계약은 해를 넘겨도 진척이 없습니다.

[성민규/롯데 단장 : "타팀 FA 같은 경우에는 어느 정도 데드라인을 정하고 있었지만, 팀 내부 FA, 특히 이대호 같은 선수는 특별히 언제 아니면 안된다, 이런 걸 정하지 않았어요."]

불혹을 바라보는 적지 않는 나이, 전체 1위인 25억 원의 높은 연봉도 이대호의 FA협상이 쉽지 않은 이유입니다.

여기에 선수협회장이던 지난해 이대호가 일명 '판공비 논란'에 휩싸인 것도 악재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한 살이 적지만 나란히 FA자격을 재취득한 최형우가 KIA와 일찌감치 계약을 마무리한 것과 대비됩니다.

이대호와 롯데 구단은 지난달 한 차례 만나 인사만 나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대호 측은 롯데로부터 아직 구체적인 조건을 제시받지 못한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양측이 눈치 작전을 펼치면서 협상은 장기전으로 향하는 분위기입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영상편집:고응용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